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비밀의 남자' 이채영, 이루 등장에 '충격'…이진우, 추락(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5 20: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S 2TV '비밀의 남자' © 뉴스1
KBS 2TV '비밀의 남자'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밀의 남자' 이루가 이채영 앞에 나타났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극본 이정대/연출 신창석)에서는 차우석(홍일권 분)의 강연회를 참석한 강상현(이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상현은 차우석에게 질문이 있다고 외쳐 시선을 모았지만 이내 구천수(이정용 분)에 의해 쫓겨나며 차우석에게 '제비꽃 손수건'에 대해 묻지 못했다. 구천수는 강상현에게 "말로 하는 건 여기까지다"라고 경고했다.

차서준(이시강 분)이 한유정(엄현경 분)을 위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해 고백했다. 차서준은 한유정에게 "너와 영화도, 맛집도, 여행도 다니고 싶다. 너랑 같이하고 싶은 게 너무 많다"며 "내가 너 좋아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한유정은 차서준의 고백을 거절했고, 차서준은 "나중에라도 여유가 생기면 그땐 나한테도 기회 줘"라고 전하며 씁쓸하게 뒤돌아섰다. 그런 한유정과 차서준의 모습을 이태풍(강은탁 분)이 미묘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 시각, 한유라(이채영 분)는 모든 재산을 장애인복지재단에 기부한다는 이경혜(양미경 분)를 저지하기 위해 재단 비리 조사에 나섰다. 더불어 한유라는 이태풍에게 누명을 씌운 뒤, 자신이 이태풍의 보호자라는 사실을 이경혜에게 각인시켰다. 이경혜는 그런 한유라의 모습에 든든함을 느꼈고, 이후 한유라가 건넨 재단과 타운 건설사 간의 비리 자료를 보고 경악했다.

이경혜는 주화연(김희정 분)을 찾아가 자초지종에 대해 따져 물었다. 이경혜는 주화연에게 "회계장부 공개하라. 그렇지 않으면 경찰서로 가겠다"라고 통보했다. 한유라는 자신의 계획대로 움직이는 이경혜의 모습에 몰래 웃음을 터뜨렸다. 이경혜는 한유라와 함께 주화연 측의 비리 자료들을 모았고, 주화연은 구천수(이정용 분)와 비리 증거들을 덮기 위해 건설사와 입을 맞추고, 이중장부를 준비했다.

강상현과 차우석이 드디어 통화가 됐고, 강상현은 "제비꽃 손수건 어디서 났냐. 똑같은 걸 가지고 있다"고 전하며 만남을 약속했다. 그러나 이 소식을 알게 된 주화연과 구천수가 강상현의 복제폰을 이용해 차우석을 따돌린 뒤, 차우석 대신 약속 장소로 나갔다.

강상현은 주화연에게 윤수희(이일화 분)가 차우석의 첫사랑이냐고 물었고, 주화연은 "당신 아내가 돈에 눈이 멀어 남편을 꾀었다"고 분노했다. 주화연의 말실수로 윤수희의 본명이 서지숙임을 알게 된 강상현은 차우석에게 전화를 하려 했다. 이에 주화연은 강상현과 실랑이를 벌였고, 강상현이 낭떠러지 아래로 떨어지며 충격을 안겼다.

방송 말미, 최준석(이루 분)이 한유라를 찾아왔다. 최준석은 "우리 아이 어떻게 됐냐!"고 소리쳤고, 이경혜가 이를 듣고 "우리 아이라니?"라고 놀라며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는 사고로 일곱 살의 지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을 마주하며 복수를 위해 질주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