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을 좀비' 김광현의 STL, 최종전서 밀워키 꺾고 PS 진출!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8 07: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콜튼 웡이 28일 브루어스전 득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콜튼 웡이 28일 브루어스전 득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김광현(32)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시즌 최종전서 가을야구를 확정했다.

카디널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전서 5-1로 승리했다.

카디널스는 30승 28패, 승률 0.517로 시즌을 마치며 5번 시드를 확보했다.

카디널스는 3회말 대거 4점을 뽑았다. 빅이닝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선두타자 해리슨 베이더가 3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타일러 오닐이 9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랐다. 오닐은 2루 도루까지 성공시켰다.

무사 2, 3루서 콜튼 웡이 내야안타를 만들어냈다. 투수 실책이 겹치면서 주자 둘이 모두 득점했다. 웡은 2루까지 갔다. 토미 에드먼이 삼진을 당한 뒤 폴 골드슈미트가 좌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웡이 득점하며 카디널스는 3-0으로 달아났다.

계속된 1사 1루서 딜런 칼슨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야디어 몰리나가 볼넷을 골라 주자를 모았다. 2사 1, 2루서 폴 데종이 좌중간 적시타를 폭발시켰다. 카디널스가 4-0으로 리드했다.

카디널스는 4회초 곧바로 1점을 잃어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4회말 즉시 1점을 내 응수하며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았다. 선두타자로 등장한 베이더가 4점 리드를 되찾는 솔로 홈런을 폭발시켰다.

카디널스는 5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선발 오스틴 곰버가 4이닝 1실점 후 교체됐다. 지오반니 가예고스가 6회까지 2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7회에는 제네시스 카브레라가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카브레라가 8회초 1사 1, 2루 위기에 몰리자 알렉스 레예스가 출격했다. 레예스는 라이언 브론과 제드 저코를 삼진 처리해 불을 껐다.

위기를 탈출한 카디널스는 8회말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몰리나가 3루 땅볼, 삼중살을 당하는 바람에 허무하게 공격이 끝났다.

5-1로 앞선 9회초, 레예스가 여전히 마운드를 지켰다. 레예스는 2사 후 2루타를 맞았다. 제이슨 피터슨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흔들렸다. 2사 1, 2루서 제이콥 노팅햄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고 5-2로 쫓겼다. 가르시아를 2루 땅볼로 정리해 마침표를 찍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