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바이오에피스,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심사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4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안과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심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안과질환 치료제 'SB11'이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4일 유럽 의약품청(EMA)이 지난 1일(현지시간)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라니비주맙)의 품목허가 신청서(MAA) 심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유럽 의약품청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9월 제출한 품목허가 신청서의 사전 검토를 완료하고 판매허가 심사를 진행한다는 의미다. 이번 심사는 유럽에서 첫 번째로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의 판매 허가 절차다.

루센티스는 스위스 로슈(Roche)와 노바티스(Novartis)가 판매하고 있는 황반변성,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의 안과질환 치료제다. 지난해 기준 연간 글로벌 매출은 약 4조6000억원으로 유럽 내 물질특허는 2022년 1월 만료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유럽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베네팔리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와 항암제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에이빈시오(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5종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8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705명의 습성(濕性, 신생혈관성) 연령유관 황반변성(nAMD)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 3상을 통해 SB11과 오리지널 의약품 간 효능, 안전성 등을 비교 연구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5월 공개한 24주간의 중간 분석(interim analysis) 결과를 통해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임상의학적 동등성을 입증한 바 있다. 연내 SB11의 52주간의 최종 임상3상 데이터를 발표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