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태년도, 이낙연도…"강경화 남편 美여행 부적절"

머니투데이
  • 권혜민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04 1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8. photo@newsis.com
강경화 외교부 장관 남편의 미국 여행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부적절하다"며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4일 코로나19(COVID-19) 돌봄 취약 관련 현장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 배우자 논란에 대한 질문에 "국민의 눈으로 볼 때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위공직자, 그것도 여행 자제 권고를 내린 외교부 장관의 가족이 한 행위이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은 행위"라며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신영대 대변인 명의의 서면브리핑을 통해서도 "외교부 장관의 배우자로 적절하지 않은 처신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부적절한 처사임이 분명하다. 코로나19로 명절 귀성길에 오르지 못한 수많은 국민께 국무위원의 배우자로 인해 실망을 안겨 드린 점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강 장관 남편 관련 논란이 민심을 뒤흔들 수 있다는 우려에 지도부 차원에서 서둘러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강 장관의 배우자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는 요트를 사기 위해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강 장관이 수장으로 있는 외교부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전 국가·지역에 대해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린 상황이다. 게다가 이 교수는 정부가 전국민 이동 자제를 요청한 추석 연휴 기간 중인 지난 3일 출국했다.


야당은 이번 논란에 대해 "국민에게 절망과 분노만 가져다 줬다"며 공세를 퍼붓고 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들은 정부의 해외여행자제 권고에 따라 긴급한 해외여행을 자제하고 추석성묘조차 못 갔다"며 "그런데 정작 정부 주무부처인 외교부 장관 남편은 마음대로 해외여행을 떠난다니 믿기 어렵다. 이게 제대로 된 문명국가인가"라고 지적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민들에게는 해외여행 자제하라 틀어막으면서 장관 가족은 '내 삶을 다른 사람 위해 양보할 수 없다'며 유유히 출국한다. 코로나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죽어나가는데, 고관대작 가족은 여행에 요트까지 챙기며 욜로(Yolo)를 즐긴다"며 "그들만의 추석, 그들만의 천국"이라고 꼬집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마이너스'에 맘급한 서학개미들, '이 상품' 대거 담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