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호' 윤형빈, 정경미에 어설픈 이벤트…아들과 왕비호로 변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8 22: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호가될순없어© 뉴스1
1호가될순없어©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윤형빈이 무심했던 자신의 모습에 대해 반성하며 이벤트를 준비했으나 정경미가 크게 감동받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윤형빈·정경미, 최양락·팽현숙, 이은형·강재준 커플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윤형빈은 지난 회차에서 정경미에게 무심했던 자신의 모습에 크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윤형빈은 정경미와의 일상에서 "지난주에 악플을 많이 받고 내가 생각을 많이 했다"며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정경미를 제대로 마주보지 못하며 안절부절 못했다.

이날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이거 좋아했지"라며 옥수수를 사오는 정성을 보였으나 이미 냉동실에 옥수수가 가득 있었다. 이어 윤형빈은 산부인과에 가는 정경미를 따라 나서겠다고 했으나 정경미에게 거절 당했다. 윤형빈은 재차 같이 가겠다는 말을 하지 않아 패널들에게 또 지적을 받았다.

결국 윤형빈은 아들 준이와 함께 집을 지켰다. 윤형빈은 정경미가 돌아오기 전까지 집에서 이벤트를 하기로 했다. 풍선을 천장에 달고 꽃길을 만들며 공을 들였으나 집은 다소 정리가 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윤형빈은 아들과 함께 왕비호 캐릭터로 변신했다. 아들 준이 역시 왕비호 의상과 메이크업을 했다.

두 사람은 집에 돌아온 정경미 앞에서 왕비호 퍼포먼스를 보였다. 정경미는 크게 웃으며 좋아했지만, 뒤이어 엉망이 된 집과 윤형빈의 노래 퍼포먼스에 고개를 저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