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발 위험성 높은 질산암모늄 4대 항만서 1만2738TEU 처리

머니투데이
  • 여수(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8: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철현 의원 “부산‧인천항만공사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 아직 안해”

주철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 갑)
주철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 갑)
국내 4대 항만에서는 법적 의무사항인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를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해수위 주철현 의원에 따르면 4대 항만공사의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 여부를 파악한 결과 부산항만공사는 11개 부두에 13개소를 설치해야 하지만 3개소만 설치했고, 인천항만공사는 4개소 중 단 한 곳도 설치하지 않았다.

지난 8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보관 중이던 질산암모늄 2750t이 폭발했고, 지난 2004년 북한 용천역 화물차 대규모 폭발사고, 2015년 중국 텐진항 폭발사고도 같은 유형의 사고이다.

이후 환경부는 화학물질관리법을 개정하고 지난 2017년 컨테이너 터미널도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토록 항만 내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안전관리 지침’을 마련했다.

질산암모늄은 유류 등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하는 성질을 갖고 있고, 4대 항만공사는 지난 2017년 부터 3년 동안 항만에서 1만 2738TEU를 처리했다.

같은 기간 질산암모늄을 포함한 유해화학물질 처리 물동량 현황을 보면 부산항만공사는 12만 9272TEU, 여수광양항만공사는 2만 7944TEU, 인천항만공사는 2만 5302TEU 울산항만공사는 1만 1398TEU를 처리했다.

항만공사들이 다량의 질산암모늄과 유해화학물질을 처리하고 있지만,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울산항만공사를 제외한 부산과 인천은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지 않고 있다.

주 의원은 “관련 법상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는 부두 운영사에서 설치해야 하지만 일부 항만공사의 무관심이 항만을 위험에 노출 시키고 있다”며 “항만공사는 저장소 설치와 유해화학물질의 체계적인 관리 대책을 부두 운영사와 협의해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