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루소 5블로킹 23득점' 현대건설, 도로공사에 셧아웃 완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3 17: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현대건설 루소가 23일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현대건설 루소가 23일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여자배구 현대건설이 한국도로공사를 셧아웃시키고 개막 후 2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23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3-0(25-23 25-21 25-22)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개막 후 2연승에 성공, 여자부 1위로 올라섰다. 도로공사는 시즌 첫 경기에서 패배를 당했다.

현대건설 루소는 블로킹 5개를 비롯해 2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정지윤이 12득점으로 힘을 보탰고 양효진도 10득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도로공사에서는 켈시가 20득점, 박정아가 11득점으로 분전했다. 하지만 켈시(29.31%)와 박정아(21.56%) 모두 공격성공률이 20%대에 그치는 등 효율적이지 못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 초반 5-9로 끌려갔다. 하지만 루소의 블로킹, 김다인의 서브 에이스 등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9-9에서 루소와 양효진의 연속 블로킹이 나오며 역전했다.

현대건설은 상대에게 먼저 20점 고지를 허용했지만 이후 루소의 공격이 살아났다. 루소의 잇단 득점과 블로킹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23-23에서는 루소의 백어택이 성공해 우위를 점했고 마지막에 도로공사 박정아의 공격이 빗나가 현대건설이 1세트를 잡았다.

현대건설은 2세트 초반 김다인의 서브 때 먼저 6점을 뽑아 6-0으로 치고 나갔다. 정지윤과 고예림이 세트 중반 득점을 올려주며 도로공사의 추격을 뿌리쳤다. 세트 막바지 2점 차로 쫓기기도 했지만 루소와 정지윤의 득점이 나오면서 2세트도 가져갔다.

마지막 3세트에서는 11-11까지 팽팽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황민경이 공격과 블로킹을 성공시키면서 조금씩 앞서가기 시작했다. 결국 현대건설은 루소가 꾸준히 득점을 올리면서 도로공사를 따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