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모처럼 좋은 책" 文대통령, 이번엔 '옛 서울' 돌아봤다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4 15: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옛 그림으로 본 서울'읽은 후 SNS에 "자연·환경 소중함에 대한 교훈"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고 있다. 2020.10.20.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고 있다. 2020.10.20.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모처럼 좋은 책을 한 권 읽었다"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책 제목은) 평생 한국 미술사에 매달려온 미술사학자 최열 선생의 '옛 그림으로 본 서울'이다"며 "부제가 ‘서울을 그린 거의 모든 그림’인데, 저자가 알고 있는 옛 서울 그림은 거의 다 담겼다는 자부심이 배어 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실제로 125점의 조선시대 그림이 최고의 해설과 함께 수록돼 있다"며 "저자로서도, 출판사로서도 역작이라고 할 만 하다. 다만 책값이 보통 책값 두 배로 비싼 것이 좀 부담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서울은 한양 또는 한성이라고 부르던 옛 서울과 전혀 모습이 다르다"며 "강·하천·산·계곡이 모두 달라졌고, 사람이 손대지 못하는 부분만 옛 모습이 남았을 뿐이다. 눈부신 발전과 개발이 있었지만, 그로 인해 잃어버린 것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좀 더 일찍 자연과 환경의 소중함을 알았더라면 라는 탄식을 하게 되지만, 이제는 앞날의 교훈으로 삼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서울의 옛 모습은 그림으로 밖에 볼 수 없다. 다행히 조선 중기부터 발전한 실경 산수 또는 진경 산수화에 단편 단편 옛 모습이 남아있다"며 "저자는 위치가 확인되는 ‘거의 모든’ 그림을 화가와 그림의 내력까지 충실한 해석과 함께 보여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해설과 그림을 찬찬히 들여다보고 오늘날의 모습과 비교해보느라면 읽고 보는데 꽤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하지만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보는 재미가 있다. 조선시대 서울을 그린 진경 산수화와 화가에 대한 사전과 같은 자료로서도 가치가 크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