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시대, 메가스터디교육이 주목받는 이유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6 16: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학원 강의실 자료사진./사진=뉴스1
학원 강의실 자료사진./사진=뉴스1
코로나19(COVID-19) 영향이 다소 주춤하면서 교육업계 대표기업 메가스터디교육 (38,050원 상승250 0.7%)이 몸값을 높이고 있다. 단기적으로 오프라인 중심의 매출상승 기대감과 자회사 상장에 이어 온라인 강의 확대에 따른 장기적 사업확대도 기대되면서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이 1단계로 개선되면서 메가스터디교육은 대규모 강의실의 문을 모두 열었다.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선 300인 이상 대형학원은 대면 수업이 전면 금지됐었다.

대학입학 수학능력시험(수능)을 38일 남겨둔 가운데, 불안한 학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학원 내 마스크 필수 착용과 퇴실·재등원 금지, 매일 전 강의실 소독실시 등 강력한 방역기준을 실시하고 있음에도 오프라인 강의 수요가 높다.

업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발생한 학업 공백을 채우기 위한 학생들의 수요가 높은 상황"이라며 "수능 이후 겨울방학에 진행되는 윈터스쿨과 내년 재수생 모집 등의 수요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강의가 더욱 익숙해지면서 신뢰도가 높은 대형업체로 학생들이 쏠릴 것이란 분석도 있다. 메가스터디교육 관계자는 "학생들의 선택은 강사진으로 결정되는데, 주요업체들로 더 많은 수요가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편입전문 자회사 아이비김영 (1,565원 상승5 -0.3%)의 기업공개(IPO)도 진행됐다. 메가스터디교육은 아이비김영 지분 59.7%를 보유한 대주주다. 아이비김영은 국내 대학편입교육 시장점유율 70%를 차지한 1위 업체다.

메가스터디교육는 올해 전체 매출액이 지난해 4370억원보다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부터 오프라인 강의실을 20%가량 늘린 효과도 올해 하반기와 내년에 나타날 전망이다.

코로나19 시대, 메가스터디교육이 주목받는 이유
다만 매출비중이 높은 고등사업부 실적이 떨어지면서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역성장 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메가스터디 그룹은 초·중·고등과 성인 교육을 하는 메가스터디교육과, 출판·투자를 중심으로 한 메가스터디 (12,250원 상승100 0.8%)로 나뉜다.

증권시장에서도 메가스터디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다. 신한금융투자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메가스터디교육의 목표주가를 6%가량 높였다. 올해 3분기 매출액도 전년 동기대비 2% 증가한 1294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대입전형부터 정시입학 비중이 높아진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문제로 이른바 '조국 사태'는 교육시장의 판도를 바꿨다. 수능 비중이 높아지면서 교육업체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졌다.

메가스터디교육의 초·중등 사업부문 사업전망도 밝다. 온라인 중심의 사업구성으로 초중등 사업부문 올해 상반기 매출은 483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약 50% 증가했다. 2018년 말 출시된 초등교육 서비스 '엘리하이'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종민 삼성증권 (40,100원 상승700 1.8%) 선임연구원은 "지난해 선제적으로 오프라인 학원을 확장하면서 올해 고정비 증가에 따른 실적이 악화됐다"며 "코로나19 완화로 실적 우려감이 적어지고, 온·오프라인 강의 경쟁력을 모두 갖춘 매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구본준 계열분리 확정…구광모의 '뉴LG' 젊은 인재 발탁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