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NN "바이든 54% vs 트럼프 42%…20년래 최대 격차"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9 10: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성·유색인종 바이든 지지 높아…당일 투표 계획 응답자 59% 트럼프 지지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왼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왼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사진=AFP
미국 대선(11월3일)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계속 큰 차이로 앞서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 대상 조사에서 바이든은 54%의 지지율로 트럼프(42%)를 12%포인트 차로 리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3∼26일 전국 성인 유권자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3.6%이다.



CNN "막판 지지율 격차, 20년래 최대"


CNN은 "미국 대선이 선거인단을 뽑는 주 단위 선거 결과에 좌우되겠지만, 바이든이 확보한 지지율 격차는 과거 20여년간 나왔던 어떤 선거의 막판 지지율 격차보다 큰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가 바이든을 얼마나 따라잡을 수 있을지는 선거 당일 투표율에서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는 '샤이 트럼프'로 불리는 숨은 보수표가 선거 결과를 뒤집었다.

이미 사전투표를 마쳤다고 밝힌 응답자들은 바이든 64%-트럼프 34%, 아직 투표 전이지만 사전투표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바이든 63%-트럼프 33%로 바이든 후보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다.

반면 선거 당일 투표 계획을 세운 응답자의 59%는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CNN은 "트럼프가 바이든 후보와의 격차를 얼마나 줄일지는 선거 당일 투표율에 크게 좌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성·유색인종 바이든 지지…대학나오지 않은 백인 남성 트럼프 지지


지지율은 성별, 인종, 나이, 교육 수준에 따른 다양한 편차를 보였다.

여성과 유색인종 지지자는 바이든을 전폭적으로 지지했고, 보수층이 텃밭인 트럼프는 백인층과 남성 유권자들로부터 더 많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응답자의 바이든 지지율은 61%, 트럼프 지지율은 37%였다. 남성 응답자 중에서는 48%가 트럼프, 47%가 바이든을 지지해 엇비슷했다.

유색인종의 바이든 지지율은 71%, 트럼프 지지율은 24%로 격차가 무려 50%포인트에 육박했다.

백인 응답자의 경우 트럼프(50%)와 바이든(48%) 지지세가 갈렸지만, 트럼프 지지자가 근소하게 더 많았다.

유색인종 여성의 경우 77%가 바이든을, 유색인종 남성은 64%가 바이든을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백인 여성의 경우 54%가 바이든에 표를 던졌다. 반면 백인 남성의 경우 56%가 트럼프 지지 의향을 나타냈다.

다만 백인 응답자의 경우 학력에 따른 지지율 차이가 나타났다. 대학 졸업 백인 응답자의 바이든 지지율은 58%, 트럼프 지지율은 40%인 반면, 대학을 나오지 않은 백인 유권자의 경우 58%가 트럼프, 40%는 바이든을 선호했다.

65세 이상 노령층 유권자의 경우 55%가 바이든을 지지했고, 44%가 트럼프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35세 이하 젊은 유권층에서는 바이든(68%)의 인기가 트럼프(30%)를 압도했다.

[윌밍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 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더 퀸 극장에서 코로나19 및 건강 관리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로 이미 22만 명 이상이 숨졌다"라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않는다'라는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의 말을 거론하며 "트럼프 행정부는 그냥 포기했다"라고 비판했다. 2020.10.29.
[윌밍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 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는 더 퀸 극장에서 코로나19 및 건강 관리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로 이미 22만 명 이상이 숨졌다"라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않는다'라는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의 말을 거론하며 "트럼프 행정부는 그냥 포기했다"라고 비판했다. 2020.10.29.



트럼프 업무수행 지지도 42% 그쳐


트럼프 대통령의 업무 수행에 대한 지지도는 성인 전체와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층 모두에서 42%로 나왔다.

그가 업무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도 각각 55%, 56%로 성인 전체와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층에서 비슷하게 나타났다.

트럼프의 대통령 업무수행에 대한 지지도는 CNN이 조사를 시작한 지난해 10월부터 줄곧 40∼45%의 박스권에 갇혀 있으며, 그가 대통령에 취임한 뒤 처음 실시한 2017년 조사 결과(44%)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지난 대선에서 근소한 차이로 역전승했던 트럼프가 4년의 임기 동안 지지율을 좀체 끌어올리지 못한 셈이다.

[마틴스버그=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 마틴스버그 앨투나-블레어 카운티 공항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20.10.27.
[마틴스버그=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 마틴스버그 앨투나-블레어 카운티 공항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20.10.27.



CNN "이번 대선, 인기없는 대통령에 대한 국민투표될 것"


CNN은 "이 모든 데이터들은 '인기없는 대통령'(unpopular President)에 대한 국민투표가 이번 선거라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두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 상당수가 트럼프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를 두고 답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지지를 표명한 응답자의 48%는 바이든이 좋아서라기보다 트럼프를 반대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지지를 표명한 응답자의 또 다른 48%는 바이든이 좋아서라고 답했다.

반면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응답자 10명 가운데 8명(79%)은 바이든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순수하게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CNN은 또 "트럼프 대선캠프의 막바지 선거전략은 바이든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집중됐다. 하지만 이번 조사결과를 보면 이같은 네거티브 공세는 바이든에 대한 호불호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분석했다.

투표 의향이 있는 유권자의 55%는 바이든 후보에 대해 호감, 42%는 비호감을 표시했는데, 이는 이달초 조사 결과와 달라지지 않았다. 트럼프에 대한 비호감(57%), 호감(41%) 비율도 이달 초와 거의 같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