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DGB금융 3분기 순이익 912억원…상반기 부진 만회(상보)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9 17: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태오 DGB금융 회장 사진(최근) / 사진제공=김태오 DGB금융 회장 사진(최근)
김태오 DGB금융 회장 사진(최근) / 사진제공=김태오 DGB금융 회장 사진(최근)
DGB금융지주가 3분기 순이익 91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3분기에 비해 29.4%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DGB금융의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2763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부진했던 실적을 3분기에 메운 셈이다.

코로나19(COVID-19)으로 인한 경기 침체와 시장 금리 하락 등 영업환경이 어려운걸 감안하면 양호한 실적이다. 하이투자증권과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가 선전한 덕이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0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 감소했다. 위험관리를 위한 대손충당금을 올해 총 1569억원 쌓은 영향이다. 3분기 순이익은 64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1% 증가했다. 3분기 대손충당금은 474억원이다.

대구은행의 원화대출금은 전년 말 대비 8.3% 늘었다. 고정이하여신비율(0.7%)과 연체율(0.54%)도 낮은 수준으로 유지됐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1.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다. DGB캐피탈, DGB생명은 각각 26.9%, 7.4% 증가한 283억원, 247억원씩 순이익을 실현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자본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더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