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성시, 서울 강남역, 양재역행 광역버스 4개 노선 신설

머니투데이
  • 화성=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30 11: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1월 1일부터…동탄2신도시-강남역, 수원대-강남역, 남양읍-양재역, 향남읍-양재역 총 4개 노선

화성시에서 서울시로의 출퇴근이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화성시는 대규모 택지개발로 늘어난 수요에 발맞춰 광역버스 4개 노선을 신설했다.

이번에 신설된 4개 노선은 △M4448(동탄2신도시~강남역) △8502(수원대~병점동~동탄1신도시~강남역) △G1003(남양읍~양재역) △G8157(향남읍~봉담읍~양재역)이다.

양재역행 G버스는 내달 1일부터 운행되며, 배차 간격은 30~40분, 양재역까지는 편도 80분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남역행 M버스와 8502버스는 내달 2일부터 운행되며, 배차간격은 각 20~30분, 40~50분이다. 강남역까지는 둘 다 편도 60분이 소요된다.

앞서 시는 지난 19일 G6010(오산역~동탄역~상갈역) 광역버스를 신설하고, 올 연말 중으로 병점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강남역행 M4449번 버스도 신규 개통할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버스 노선 증차와 신설로 이용수요가 분산되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보다 편리해질 것”이라며 “관계기관과 적극 협조해 최상의 교통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