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게임즈, 분기 최고 매출…'가디언테일즈' 날았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08: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매출·영업익, 각각 전년비 54%·178%↑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카카오게임즈가 글로벌 시장에서 고른 성과를 내며 분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505억35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18%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12억3400만원으로 177.69%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697.38% 늘어난 269억5500만원이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기존 주력 게임들이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하는 가운데, 신작의 매출이 더해져 전 분기 대비 약 98% 성장한 약 895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7월 국내 및 글로벌에 출시한 ‘가디언 테일즈’는 3분기부터 신규 매출원으로 자리 잡으며 매출 증가세를 이끌었다.

가디언 테일즈는 카카오게임즈가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화 한 첫 게임이다. 전 세계 230여 개 국가에서 전체 누적 가입자 수 550만 명을 돌파했다.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서비스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이 게임은 국내 및 대만,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유의미한 성과와 반응을 축적해 나가고 있으며, 주 타겟 시장인 북미 게임 시장에서 보다 큰 성과를 기대하며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해외 성과가 유지되며 약 43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자회사 카카오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골프 수요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약 14%, 전 분기 대비 약 7% 증가한 약 171억 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에는 국내 최초로 이용권 구매 방식을 적용한 대작 PC MMORPG ‘엘리온’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어 2021년에는 기존 타이틀의 글로벌 확장과 대작 모바일 MMORPG ‘오딘’을 비롯한 다양한 신작들의 순차적인 출시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PC온라인과 모바일에 걸친 막강한 플랫폼과 탄탄한 퍼블리싱 역량을 비롯해 자체 개발력까지 갖추며 게임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 각각의 영역들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가고 있다”며 “자회사를 통해 게이미피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신 사업 영역과 골프 및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개발 사업을 진행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며 탄탄한 사업 역량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