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슬림에 칼 들이대는 자, 죽음을"…주한프랑스대사관에 협박전단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4 10: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테헤란=AP/뉴시스]지난달 이란 수도 테헤란의 프랑스 대사관 앞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만평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려 한 여성이 발자국 찍힌 마크롱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2020.10.29.
[테헤란=AP/뉴시스]지난달 이란 수도 테헤란의 프랑스 대사관 앞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만평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려 한 여성이 발자국 찍힌 마크롱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2020.10.29.
서울 서대문구 소재 주한 프랑스대사관 담벼락에 '무슬림을 무시하지 말라'는 협박성 전단이 붙어 경찰이 수사 중이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이 전단지를 붙인 혐의(외교사절에 대한 협박)로 외국인 남성 2명의 신원을 파악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일 밤 10시30분쯤 주한 프랑스대사관 담벼락에 협박 문구가 담긴 전단 5장을 붙인 혐의를 받는다.

A4용지 크기의 전단에는 한글로 '무슬림을 무시하지 말라', 영어로 '우리의 종교를 파괴하지 말라', '우리에게 칼을 들이대는 자, 그 칼에 죽임을 당하리라'는 등의 문구가 적혀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얼굴에 신발 자국과 함께 빨간색으로 X자 표시를 한 전단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프랑스를 포함해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레바논 등 이슬람 지역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혐오주의를 조장하고 있다며 반프랑스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초에는 프랑스 파리 한 중학교 교사가 역사수업 시간에 이슬람교 창시자인 무함마드 풍자만화를 보여줬다는 이유로 무슬림 청년에 의해 참수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분석해 30대 초반으로 보이는 두 외국인 남성의 신원을 파악 중"이라며 "무슬림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