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2025년까지 '국가대표' 드론기업 2개 만든다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3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참석자들이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연료전지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참석자들이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연료전지 드론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국토교통부가 공공분야에서 국산드론을 적극 활용토록하는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국가대표 기업 2개 이상, 드론 혁신기술을 보유한 유망기업 20개 육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국토부는 13일 제 1회 드론산업협의체를 열고 국내 드론산업을 선도할 K-드론 브랜드 기업 육성과 국내 드론 활용산업 활성화를 위한 '드론산업 육성정책 2.0' 심의·의결했다.

드론산업협의체는 '드론법'에 따른 국가 드론정책 컨트롤타워로 국토부 장관과 관계부처 차관, 정부위원과 산학연 전문가 등이 함께 정책을 논의하는 기구다.'

국내 드론산업은 민간의 끝없는 도전과 정부의 다양한 지원에 힘입어 국내 시장규모가 4년여 만에 6.5배 이상 성장하는 등 짧은 시간에 급격히 성장하는 성과를 이뤘다.

그러나 국내 드론산업을 선도할 국가대표기업이 아직 없고 일부 공공기관의 중국산 드론 선호하는 점은 향후 해결해야할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드론산업협의체는 우수기업을 집중 지원해 국가대표 기업으로 육성하고,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국산드론을 적극 활용토록 하는 '드론산업 육성정책 2.0'을 논의해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드론기업평가를 통해 우수기업을 선별해 집중지원한다. 공공조달 시장에는 핵심기술 보유업체만 참여토록하고 중견이상 기업의 조달시장 진입도 단계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또 드론을 필요로하는 기관이 양질의 국산드론을 구매할 수 있도록 발주단계부터 평가까지 드론구매 전문컨설팅을 제공한다.

국토교통 혁신펀드 등 금융지원과 해외진출 지원을 통해 우수기업의 성장동력을 제공하고 AI비행제어·고효율배터리 등 미래기술 R&D를 진행하여 핵심부품의 국산화를 견인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인천과 경기 화성에 비행시험장을 신설하고 실증도시·드론특별자유화구역 등 실증사업 확대, 상용화 패스트트랙(인·허가 간소화) 등을 통해 우수기업 제품의 신속한 상용화를 지원한다.

정부는 2025년까지 국가대표 기업 2개 이상, 혁신기술을 보유한 유망기업 20개 이상을 육성해 K-드론 브랜드 기업이 글로벌 드론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