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페이지, 북미 웹툰시장 두드린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13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북미웹툰 플랫폼 타파스 미디어에 IP공급

사진=카카오페이지
사진=카카오페이지
카카오페이지는 북미지역 웹툰 플랫폼 ‘타파스미디어’에 자사 콘텐츠를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타파스는 2013년에 설립된 북미지역 내 첫 웹툰 플랫폼이다. 월간이용자(MAU) 300만명, 8개 작품과 80개의 오리지널 지식재산권(IP)를 보유했다. 카카오페이지는 11월 타파스 최대주주로 올라선 뒤 타파스를 해외관계사로 편입시켰다.

카카오페이지는 지난 7월부터 타파스에 주요 IP를 본격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급한 작품 14개에서 약 9억5000만원의 매출이 발생했으며 이 중 ‘사내맞선’은 출시 한달만에 약 1억2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타파스의 월 매출은 카카오페이지 IP 공급 후 올해 10월 전년 동기 대비 5배 증가했으며 IP 공급 시점 전후로 약 30% 매출 증가률을 보였다.

카카오페이지는 향후 한국과 일본을 홈마켓으로 중화권, 북미, 인도, 동남아 전역으로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를 완성해나갈 계획이다.

박종철 카카오페이지 플랫폼사업총괄 부사장은 “북미는 1조360억원 규모의 세계 2위 만화 시장으로 카카오페이지의 중장기 글로벌 전략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앞으로 카카오페이지와 타파스는 양사 간 지속적인 협력을 기반으로 현지 이용자들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북미 진출에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