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승조 지사, 계룡시 민생·코로나19 방역 현장점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3 14: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양승조 도지사가 23일 계룡시 공립 계룡상록어린이집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양승조 도지사가 23일 계룡시 공립 계룡상록어린이집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계룡=뉴스1) 조문현 기자 =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3일 계룡시를 찾아 코로나19 취약계층 및 도정 소외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고, 방역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양 지사와 최홍묵 계룡시장, 도의원, 윤재은 시의장, 사회단체장, 마을 주민 등이 참여했다.

먼저 양 지사는 계룡시 엄사면 도곡1리 되박마을에서 주민 간담회를 열고, 도정·시정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마을 어린이시설인 ‘어린이 감성체험장’, ‘공립 계룡상록어린이집’을 살펴봤다.

내년 초 개장을 앞둔 어린이 감성체험장은 부지면적 4258㎡, 건축면적 607.61㎡ 규모로 조성했으며 주요 시설은 장난감도서관, 오감체험관, 체험마당 등이다.

2008년 개원한 공립 계룡상록어린이집은 지난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국·도비와 시비 등 총 37억 2200만 원을 투입해 이전을 추진, 9월 21일자로 이전 개원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각 시설의 코로나19 방역 및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시설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양 지사는 계룡시 보훈회관으로 이동해 9개 보훈단체 임원진과 만나 숭고한 독립·호국 정신에 존경을 표하고, 감사를 전했다.

보훈단체들은 월남참전유공자 및 무공수훈자회 기념비 사업과 월남참전유공자 수당 지급 사업 등에 대한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도는 기념비 관련해서는 타 시·군 사례 등을 참고해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월남참전유공자 수당의 경우에는 올해 지급 근거를 마련, 내년부터 참전수당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양승조 도지사가 23일 계룡시 엄사면 도곡1리 되박마을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뉴스1
양승조 도지사가 23일 계룡시 엄사면 도곡1리 되박마을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뉴스1

대한노인회 계룡시지회를 찾은 자리에서는 노인 재능나눔 및 자원봉사 활동 등 지역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노인회를 격려하고, 코로나19 예방 등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당부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도 기념물 제190호인 계룡시 두마면 사계고택을 찾아 문화해설사와 함께 고택을 둘러보며 문화재 방역 및 고택 활용 사업 현황을 살폈다.

사계고택은 조선 중기 사계 김장생 선생이 살았던 집으로 우암 송시열, 동춘당 송준길 등 후학을 양성한 곳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