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셀트리온 주가 '펄펄'…헬스케어·제약 코스닥 시총 1, 2위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04: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사진=김창현 기자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사진=김창현 기자
셀트리온 3형제의 주가가 펄펄 날았다. 셀트리온 (329,000원 상승23500 -6.7%)셀트리온헬스케어 (143,400원 상승12500 -8.0%)는 8% 넘게 상승했다. 셀트리온제약 (187,400원 상승19700 -9.5%)은 상한가에 도달하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코스닥 시장 1, 2위를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이 차지했다.

25일 코스피 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 대비 2만8500원(9.45%) 오른 33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제약(25.27%), 셀트리온헬스케어는 8.32% 상승 마감했다. 이들 3종목은 모두 장중 20% 넘게 오르며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셀트리온제약은 상한가인 17만8400원까지 치솟으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시가총액 6조1594억원을 기록하며 에이치엘비 (91,700원 상승2200 -2.3%)를 제치고 코스닥 시총 2위 자리에 올랐다. 이날 10% 가까이 오른 셀트리온 시총은 44조5493억원으로 코스피 시총 6위 NAVER (306,000원 상승12000 -3.8%)(45조7474억원)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이 그룹사 전체로 퍼진 덕분이다. 이날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의 글로벌 임상2상 시험에 참여한 환자 327명에게 투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임상2상 중간 결과 확인 후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또 이날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 제2공장을 방문해 "범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는 가운데 식약처도 치료제·백신이 국민에게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조만간 글로벌 임상3상도 개시한다. 임상3상은 전세계 10여개 나라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임상2상에서 확인된 CT-P59의 효능과 안전성을 보다 광범위한 환자를 통해 추가로 검증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CT-P59의 임상 2·3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만큼 조속히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 완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11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CT-P59) 효과에 대해 "투약 후 4~5일이면 몸속의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모두 소멸시킬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