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중권 "이낙연 제일 스타일 구겼다…얹혀가려는 모습 짠해"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06: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상황에서 윤석열 총장의 거취를 압박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두고 "이번 일로 제일 스타일 구겼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가 벌인 속들여 다 보이는 야바위에 들러리 서서 '충격' 어쩌구하며 바람이나 잡고 있으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옛날 서울역 앞에서 박보장기판 벌이던 야바위꾼들. 그 주변엔 늘 바람잡이들이 있었다"며 "워낙 뻔해서 골빈 문빠(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자)들이나 속지, 그런다고 국민들이 어디 속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친문 애들은 벌써 부엉부엉(친문 '부엉이모임' 의미) 딴 생각하는 것 가던데, 그렇게 해서라도 얹혀가려는 모습이 짠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4일 추 장관의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직후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며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히 진행하기 바란다"고 윤 총장의 거취를 압박했다.

이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며 "법무부의 (진상)규명과 병행해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것을 당에서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공매도 재개, 6월부터 '제한적 허용'으로 가닥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