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철수 "추미애, 계모 딸처럼 심술 부려…대통령, 대국민 사과하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26 10: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와 관련 "추미애 장관은 신데렐라에게 왕자를 빼앗긴 계모의 딸처럼 심술을 부리다가 드디어 검찰총장 징계 요구와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직권남용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26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가의 법치와 정의를 상징하는 대한민국 법무부는 망나니가 칼춤 추는 난장판 나이트클럽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안 대표의 표현인 '나이트클럽'은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가 대검찰청 앞 윤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늘어선 것을 비꼰 것을 가져왔다. 진 검사는 등시 "대검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이 이어지는 데 대해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침묵은 진중함의 상징이 아니라 비겁함의 상징"이라며 "말해야 할 때 말하지 않고, 책임져야 할 때 책임지지 않으면서 방탄소년단(BTS)이나 봉준호 감독을 격려하는 자리에만 얼굴을 내밀며 숟가락 얹는 수준의 대통령이라면 국정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은 중요한 순간에는 늘 침묵했다"며 "부동산값 폭등의 주역인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경질하라는 요구에도 침묵했고, 국회에서 탄핵까지 발의됐던 법무부 장관의 경질 요구에도 아무 대답이 없고,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게 총살당하고 불태워진 엄중한 상황에서도 형식적인 유감 표명이 전부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추 장관의 망동은 이 정권이 진짜 적폐세력임을 선언한 것"이라며 "문(親文) 표가 급해 오버하고 있는 (이낙연) 당 대표와 홍위병들 뒤에 숨지 말라. 추미애, 김현미 장관 같은 행동 대장들 뒤에 숨는 것도 이젠 지겹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안 대표는 "국정 파탄의 몸통, 난장판 정치의 최종 주역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께 사과하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