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도권 평균 300명대 계속...자가격리 7만명 역대 최고치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2 1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울산 현대중공업 내 한 건물 샤워장 관리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일 울산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현대중공업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12.1/뉴스1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울산 현대중공업 내 한 건물 샤워장 관리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일 울산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현대중공업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2020.12.1/뉴스1
수도권 코로나19(COVID-19) 확진환자가 최근 1주동안 하루 평균 300명을 넘어섰다. 또 현재 확진자와 접족해 격리 통보를 받은 자가격리자는 역대 최고치인 7만명을 돌파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일 지난 1주일(11월26일~12월2일)동안 국내 발생환자는 3303명, 1일 평균 환자수는 471.9명이며 이중 수도권의 평균환자수는 317.3명으로 66.5%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전 1주일(11월18일~11월25) 수도권 하루 평균은 316명이었다.

최근 수도권 발생 추이를 보면 지난달 28일 323명 이후 줄곧 200명대 중반의 환자가 발생했다. 263명→261명→255명 등 3일 연속 이같은 흐름이 이어지면서 다시 200명대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날 100여명이 늘어난 356명이 발생하며 다시 1주 평균 300명대를 유지했다. 이날 수도권 발생 환자수는 지난달 26일 400명대를 기록한 이래 역대 2번째로 많은 환자다.

수도권 이외 지역도 유행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경남권 54.1명, 충청권 43.1명, 호남권 37.1명, 강원도 13.9명 등 경북권과 제주권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자가격리자 수도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중대본에 따르면 전날 저녁 6시 기준 자가격리자는 7만2026명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틀 전부터 자가격리자가 역대 최고치인 7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곳곳에서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번 주말까지가 확산과 진정을 판가름하는 중대한 기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선운중학교에서 교직원과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해당 학교 재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재학생과 교직원 등 400여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진행 중이다.2020.12.1/뉴스1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선운중학교에서 교직원과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해당 학교 재학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재학생과 교직원 등 400여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진행 중이다.2020.12.1/뉴스1
노년층 환자도 늘어 위중증 환자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1주간 60세 이상 환자 수는 717명으로 1일 평균 102.4명이 발생했다. 위중증환자는 지난달 21일 86명을 기록한 이후 줄곧 70명대를 유지했다가 이날 101명으로 늘어났다.

병상 수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전국의 중환자 병상 중 활용 가능한 병상은 전날 66개에서 이날 59개로 줄어들었다.

정부는 중환자병상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국립중앙의료원에 긴급치료병상 30개 병상을 추가로 설치해 의료진을 확보하면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 환자의 중증도에 맞는 병상을 배정하고 증상이 호전된 환자는 일반병실로 전원하기로 했다.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각각 62.5%, 67.4%로, 최근 환자 증가에 따라 가동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다소 여유가 있다. 감염병전담병원은 1일 기준 1655병상의 여유가 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현재 보유중인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 174개이며 이번주 내로 184개까지 확보할 예정"이라며 학회에서 제안한 전용 코호트 병원에 대해선 "전문가들과 다양하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