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최태원 회장이 직접 만든 '수원식 육개장', 누구에게 대접했나 보니…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5 11: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단독]최태원 회장이 직접 만든 '수원식 육개장', 누구에게 대접했나 보니…
평상시 임직원들과 소통하며 적극 어울리려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행보가 연말까지 계속되고 있다. 지난 7월 사내방송에서 유튜버를 표방해 '라면 먹방'을 보여준 최 회장은 이번에는 직접 음식을 만들어 SK에 오래 몸담았던 구성원들에게 대접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SK는 '행복정담'이라는 사내방송(GBS)을 방영했다. 이 방송에서 최 회장은 종로구 서린사옥에서 직접 요리사 복장을 하고,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비법을 활용해 수원식 육개장을 요리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이 육개장은 SK그룹에 20~30년간 몸담았던 구성원들을 위한 것이다.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등 각 계열사에 재직 중인 직원은 물론 이미 은퇴한 직원까지 다수가 초청받아 최 회장으로부터 직접 '한식 코스'를 대접 받았다. 이 구성원 중에는 20년 넘게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 사옥에서 직원들 식사를 담당했던 셰프도 있어 눈길을 끈다.

최 회장이 직접 요리를 한 것 만큼이나 눈길을 끄는 것은 직원들과 최 회장이 나눈 대화 내용이다. 전·현직 직원들은 오랜 시간 SK 구성원들로서 겪었던 크고 작은 일화들을 최 회장에게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SK이노베이션(옛 SK주식회사) 노조위원장을 지냈다는 한 구성원은 위원장 임기중이던 2003년 회사가 어려움을 겪을 당시 최 회장에게 힘내라는 편지를 보냈던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최 회장은 뜻밖의 답장도 했다고 회고했다.
[단독]최태원 회장이 직접 만든 '수원식 육개장', 누구에게 대접했나 보니…
최 회장은 답장에서 “울산에서 소주병을 기울이며 머리를 맞대고 회사와 가족을 위한 대담의 시간을 갖자”고 썼다. 최 회장이 이날 방송을 통해 17년만에 뒤늦게나마 이 직원과의 약속을 지키게 된 것이다.

또 다른 여성 직원은 SK가 "여성이 근무하기에 좋은 환경이었다"는 소감과 함께 최 회장에게 육아 방법을 묻기도 했다.

이날 방송을 접한 SK 그룹 내 한 관계자는 "SK가 그동안 어려움을 잘 딛고 일어섰기에 지금처럼 단단해질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코로나19(COVID-19)로 모두들 어려운 시기에 이번 영상을 보고 많은 힘이 됐다"고 전했다.

이날 최 회장은 직접 고른 디저트에도 세심함을 보였다. 디저트로 나온 '밤'은 부친인 최종현 선대회장이 이천연수원 옆에 심어둔 밤나무에서 수확한 것이다.

최 회장은 식사를 대접하는 동안 "임직원들이 고생하고 노력해줘 크고 작은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감의 뜻을 전했다. 초대된 직원들도 앞으로도 SK가 더 큰 행복을 나눌 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화답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최 회장이 직접 출연한 사내방송은 외부에는 공개되지 않지만 사내에선 매번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그룹 내부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구성원들을 단결시키는 한편 위기극복 동력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지난 7월 최태원 회장이 직접 출연했던 SK 사내방송
지난 7월 최태원 회장이 직접 출연했던 SK 사내방송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