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당락일 2.2조 순매수 나선 개미, 사상 최고치 이끌었다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29 1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내일의 전략]

배당락일 2.2조 순매수 나선 개미, 사상 최고치 이끌었다
코스피가 사흘 연속 최고치(종가 기준)를 경신했다. 29일 배당락일을 맞아 기관이 사상 최대 규모인 1조9700억원을 순매도했지만 개인이 이를 모두 받아냈다. 내년에도 코스피 전망이 밝지만 단기 조정에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29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1.91포인트 오른 2820.51로 마감했다. 거래소가 발표한 올해 코스피 배당락지수가 2764.33포인트라는 점을 고려하면 상승 폭이 더욱 큰 셈이다.

이날 코스피는 배당락일을 맞아 위아래로 출렁였다. 오후 들어서는 2800선도 무너졌지만 막판 스퍼트를 올리며 마무리했다. 종가 기준으로 3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행진이다.

증시를 지켜낸 것은 개인이었다. 개인은 이날 2조1984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30일에 이어 역대 2번째로 큰 규모다. 그동안 개인 순매수 금액 순위는 △2020년 11월30일 2조2206억원 △2020년 5월4일 1조7001억원 △2020년 8월31일 1조5696억원 △2011년 8월10일 1조5559억원 순이었다.

기관 역시 1조9728억원을 순매도하며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전날 개인이 9400억원 순매도, 기관이 8300억원 순매수한 것과 정반대 상황이다. 그동안 배당을 앞두고 사들였던 매물을 대거 내놨고 개인이 이를 받아낸 것으로 해석된다.

김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현·선물 베이시스가 0.5포인트 아래에선 선물 매수, 현물 매도가 이득이기 때문에 관련 매물은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며 "개인 매수세가 이를 얼마나 받아줄 수 있는지에 따라 연말연시 전체 시장 방향성이 결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동안 빠르게 달려온 삼성전자 (88,000원 상승1700 -1.9%)가 0.51% 하락한 7만8300원을 기록하며 잠시 쉬어갔다. 셀트리온 (329,000원 상승23500 -6.7%)은 코로나19 치료제 조건부 승인 신청 소식에 10% 올랐다. 시가총액 48조6667억원으로 NAVER (306,000원 상승12000 -3.8%)(46조4865억원)를 제치고 코스피 5위(우선주 제외)로 올라섰다. 삼성SDI (737,000원 상승12000 -1.6%)(7.51%}, 삼성바이오로직스 (804,000원 상승12000 -1.5%)(4.18%), 카카오 (437,500원 상승14000 -3.1%)(3.08%) 등도 강세였다.

2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에서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2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에서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스닥은 전날보다 30.41p(3.28%) 오른 957.41로 마감했다. 코스피와 달리 흔들림 없이 꾸준히 상승하며 950선에 도달했다. 장중 최고치는 957.48을 기록하며 종전 기록인 954.34(2020년 12월21일)를 넘어섰다.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2610억원, 807억원 순매수했고 기관이 2897억원 순매도했다.

이날 코스닥 상승세는 제약·바이오주가 이끌었다. 코스닥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 (143,400원 상승12500 -8.0%)가 6.67% 상승하며 치고 나갔고 씨젠 (179,900원 상승8000 -4.3%)(12.73)과 알테오젠 (150,700원 상승1700 -1.1%)(16.58%)이 10%대 상승률로 뒤따랐다. 에이치엘비 (91,700원 상승2200 -2.3%)제넥신 (103,600원 상승3200 -3.0%)도 각각 4.70%, 6.96% 상승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6원 내린 1092.1원으로 마감했다.

전문가들은 내년에도 국내 주식의 매력이 한껏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강송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도 "사상 최저 금리로 주식 기대 수익이 채권보다 높은 상황에서 과거와 달리 새로운 성장산업 비중이 높아진 점은 긍정적"이라며 "코스피 밸류에이션도 과거와 비교하면 가장 높지만 글로벌 대비 낮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코스피가 빠르게 상승해온 만큼 단기 조정 가능성은 열어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지난달 원화 하락에 의한 외국인의 대량 매수 선순환 고리는 깨졌다"며 "연말·연초에 원/달러 환율은 반등 시도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 외국인은 당분간 차익실현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