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다에서 숨 참고 202m 헤엄쳤다 '기네스 신기록'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3 06: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breatheology' 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breatheology' 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breatheology' 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breatheology' 유튜브 영상 갈무리
숨을 중간에 한 번도 안 쉬고 202미터(m)를 헤엄친 기록이 기네스북에 새로 올랐다.

11일 CNN은 기네스를 인용해 지난해 11월 26일 바다에서 202m를 숨을 참고 수영한 덴마크의 47세 스티그 세버린슨의 기록이 신기록으로 인정받았다고 보도했다.

그가 기록을 세운 부문은 핀수영(양쪽발에 같이 신는 물갈퀴를 차고 헤엄치는 것)이다. 2016년 만들어진 카를로스 코스테의 기록(177m)을 25m 늘렸다.

세버린슨은 당시 멕시코 서부 라파스 지역의 바다에서 이 기록에 도전했으며, 기네스에 따르면 그는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겠다는 목적으로 도전했다"고 말했다.

세버린슨은 프리다이버로 6살 때부터 수영을 시작했고, 기네스에 따르면 2012년에는 22분간 물 속에서 숨을 참는 세계기록도 세웠다. 그는 호흡법(Breatheology)을 창시하기도 했다.

한편 그의 숨 참기 기록은 2016년 깨졌다. 당시 스페인의 알레이스 세구라 밴드렐은 24분 3.45초 동안 물 속에서 숨을 참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