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안84, 文정부 행복주택 저격?…"그런집 니들이나 실컷 살라"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475
  • 2021.01.14 10: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5

신도시 아파트 분양은 "귀족으로 가는 사다리"

 기안84/사진=뉴스1
기안84/사진=뉴스1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연재 중인 웹툰에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듯한 내용을 담아 또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네이버웹툰에 공개된 만화 '복학왕' 326화(청약대회 마무리편)엔 주인공 우기명과 친구들이 아파트 청약을 하기 위해 오디션을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파트 청약 자격을 얻기 위해선 체력장을 통과한 뒤, 층계가 부실한 사다리를 타고 고층아파트까지 올라가는 오디션을 통과해야 한다는 설정.

웹툰은 입지 조건이 훌륭한 신도시 아파트를 분양받는 것을 ‘귀족으로 갈 수 있는 사다리’로 표현했고, 정부가 부동산 대책으로 내세운 공공임대주택(행복주택)을 비판하는 내용도 담았다. 입지환경이 좋지 않은 곳에 세워진 임대주택에 ‘행복주택’이란 간판을 붙인 장면에선 주인공이 “선의로 포장만 돼 있을 뿐 난 싫어”라고 말한 뒤 “그런 집은 늬들이나 실컷 살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외에도 “죽으라고 일만 하고 그렇게 평생 일한다고 해도 월급보다 빨리 오르는 이런 집(아파트)을 살 수 있겠냐” “평생 월세나 살다 죽을 셈이냐” “집 없는 노예로 사느니 죽더라도 귀족으로 살아보자” 등 최근 급등한 집값을 지적하는 표현도 나왔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기안84가 웹툰을 통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독자들 사이에선 "문 대통령이 무엇을 잘못했냐" "전 정부 탓이다" 등의 반응과, "너무 똑같은 현실" "만화인데도 웃을 수 없다" 등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기안84는 지난해 10월 공개한 웹툰에서도 보름달(moon)을 향해 손을 뻗으며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 않는 게"라는 대사를 넣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인한 집값 급등 등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