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10만원씩 설 연휴 전 지급한다…"18일 발표"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14: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경기도,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할 계획…정부 4차 재난기본소득 지급방식에 영향 줄까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4/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4/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설 전에 경기도민 전체에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경기도와 도의회 등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 전 도민을 상대로 보편적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확정하고 다음주 초인 18일쯤 기자회견을 통해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11일 경기도의회의 제 2차 재난기본소득 공식 제안에 따른 것이다.

이번 2차 지급에는 1차 때는 (등록외국인·거소신고자 58만명)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지방채 발행 없이 기금예수금 1조2805억원과 기금전입금 830억원 등을 활용하는 방안이 논의 중이다.

구체적인 지급내용은 이 지사가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힐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기자회견 뒤 경기도의회에 즉시 추경예산을 요구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그간 이재명 지사는 재난지원금 보편지급 필요성을 주장하며 전 국민 대상 추가 지원을 요구해왔다. 이 지사는 지난 5일 여야 국회의원과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구조적 저성장과 코로나19 위기 극복, 양극화 완화,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과감한 확장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며 전 국민 대상 지역화폐로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했다.

최대 지방정부인 경기도가 자체재원으로 전도민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게 되면 정부의 4차 재난기본소득 지급방식과 다른 지방정부의 지급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지난해 4월 경기도가 1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을 때 경기도 31개 시군 중 남양주시를 제외한 30개 시군이 소멸성 지역화폐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경기도는 보편지급을 추진한 시군에 1인당 1만원의 예산 지원을 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