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켈시 29득점' 도로공사, 2연패 탈출하고 4위로…현대건설 3연패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1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도로공사 켈시가 16일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한국도로공사 켈시가 16일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켈시의 활약에 힘입어 2연패에서 탈출, 4위로 올라섰다.

도로공사는 1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3-1(25-16 21-25 25-16 25-18)로 승리했다

연패를 끊어낸 도로공사는 7승12패(승점24)로 KGC인삼공사(7승12패·승점23·5위)에 승점 1점 앞선 4위가 됐다. 3연패를 당한 현대건설은 6승13패(승점18)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도로공사 켈시는 29득점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박정아는 18득점, 배유나는 블로킹 4개를 비롯해 13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현대건설에서는 루소가 22득점, 양효진이 14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도로공사는 1세트에서 현대건설을 압도,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박정아와 배유나가 나란히 6득점씩을 올리며 맹활약했고 켈시도 5득점으로 제 몫을 다하면서 1세트를 챙겼다.

하지만 2세트에서는 현대건설 루소를 막지 못해 고전했다. 도로공사의 공격 성공률은 27.03%로 떨어졌고 루소에게만 9득점을 내줘 세트스코어 1-1 동점을 허용했다.

도로공사는 3세트를 다시 잡으면서 경기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세트 중반 배유나가 상대 공격을 잇달아 블로킹하며 조금씩 격차를 벌렸다. 막바지에는 정대영과 전새얀의 블로킹까지 나왔고 결국 9점 차로 여유 있게 3세트를 따냈다.

도로공사는 4세트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5-4에서 켈시의 3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상대가 추격하려 하면 켈시, 배유나 등이 득점으로 응수했고 결국 도로공사가 승리를 챙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