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공재개발 양평동 '들썩', 줄 선 매수자…"기다린다고 나오겠나"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0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양평13·14구역 일대 노후주택. /사진=이소은 기자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양평13·14구역 일대 노후주택. /사진=이소은 기자
"글쎄,매수 전화는 하루에 10통씩 오는데 매물이 단 하나도 없어요."(양평동 A중개업소)

국토부와 서울시는 최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하고 주민 동의를 거쳐 연말까지 정비구역 지정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총 8곳으로 총 47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 중 영등포구 양평동에서 2곳이 선정됐다. 양평13구역과 양평14구역이다. 이들 구역은 각각 2009년과 2013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사업 진척이 더뎠던 곳이다.

공공재개발을 통해 양평13구역 2만2441㎡의 기존 389가구는 618가구로, 양평14구역 1만1082㎡의 118가구는 358가구로 개발될 예정이다. 2개 구역을 합쳐 976가구 규모다.

양평13·14구역은 지하철 5호선 양평역 초역세권 입지에 위치한다. 2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양평13구역이며 한블록만 넘어가면 양평14구역이다.

18일 찾은 양평역 일대는 각종 공업소에서 나는 소음이 일대를 울려 소란스러웠다. 공업소는 노후 주택들과 뒤엉킨 채 자리하고 있었다. 오는 3월 입주를 앞둔 '영등포중흥S-클래스'만이 주변에서 유일하게 보이는 신축 건물이었다.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양평14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사무실. /사진=이소은 기자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양평14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사무실. /사진=이소은 기자
일대 중개업소는 매수 문의 전화에 응대하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공공재개발 발표 이후 하루 열통 넘게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거래 가능한 매물은 2개 구역을 합쳐도 한 건도 없었다.

A중개업소 관계자는 "매물 구해달라는 전화는 하루 10통씩 오는데 나오는 물건이 없다"며 "최근 들어 없는 게 아니라 1년 전부터 매물이 안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 3.3㎡ 당 3000만원대였던 양평13·14구역 매물의 현재 시세는 동일면적 당 45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매물이 안나오는 이유는 인근 양평12구역의 학습효과 때문이다.

양평13·14구역과 인접한 양평12구역은 2019년 12월 관리처분인가를 득한 후 이주가 진행 중이다. 이곳은 GS건설이 지하 2층~지상35층, 4개동 707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복리부대시설 및 지식산업센터를 지어 올 하반기 분양할 예정이다.

B공인 대표는 "양평12구역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시세가 상승한 것을 지켜봤으니 당연히 매물을 안내놓지 않겠냐"며 "매수자들은 기다리겠다고 하지만 앞으로도 매물이 많이 나올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양평13·14구역 일대 노후주택. /사진=이소은 기자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양평13·14구역 일대 노후주택. /사진=이소은 기자
주민들은 오는 3월 입주하는 '영등포중흥S클래스(308가구)'와 연내 분양하는 양평12구역(707가구)에 양평13·14구역(976가구)까지 들어서면 양평역 일대가 뉴타운처럼 개발될 것이란 기대에 들떠 있다. 초역세권에 2000여 가구 규모의 신축 브랜드 타운이 형성되는 셈이다.

C중개업소 실장은 "양평동 재개발구역은 5호선 초역세권이기도 하면서 서부간선도로, 양화대교 등이 인접해 있어 도심으로의 접근성이 좋은 편"이라며 "일대가 개발되면 주변 직장인 수요가 넘쳐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추진위원회 측은 하루 빨리 조합을 설립해 공공의 단독시행 보다는 공공·조합 공동시행(대행) 방식을 선택하겠다는 계획이다. 단독시행과 비교해 소유주들의 의견이 더욱 많이 반영될 것이라 생각해서다.

양평14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2019년부터 조합설립동의서를 걷고 있고 지금 70% 정도 확보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