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청군, 10개 마을 주거환경 개선 사업 완료…50억원 투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산청군 단성면 교동마을정비사업 전ㆍ후모습(산청군 제공)© 뉴스1
산청군 단성면 교동마을정비사업 전ㆍ후모습(산청군 제공)©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산청군은 지난 2년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으로 시행한 마을만들기사업이 마무리됐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2019~2020년 2년간 모두 10개 마을(사업비 마을당 5억원)의 마을만들기사업을 추진했다.

마을만들기사업이 마무리된 마을들은 쾌적한 주거환경이 조성됨은 물론 소통공간도 마련돼 주민들의 주거복지와 생활 만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사업으로는 마을회관 6곳을 신축(단성면 묵하마을, 삼장면 내원마을, 생비량면 고치마을, 시천면 동신마을, 신안면 문대마을, 삼장면 북촌마을)했다.

마을경관정비 1곳(단성면 교동마을)과 마을공동생활홈 3곳(생초면 갈전마을, 단성면 관정마을, 신안면 야정마을) 등도 준공했다.

6곳의 마을회관 신축사업은 시설이 낙후된 마을회관을 현대식으로 개선,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쾌적한 환경을 조성했다.

마을경관정비사업을 실시한 단성면 교동마을은 최근 보물로 승격된 단성향교 명륜당(보물 제2093호)을 품은 마을이다. 교동마을에는 옛담장의 모습을 복원해 마을의 역사와 문화를 담았다.

노령사회 노인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대안으로 손꼽히는 공동생활 홈 조성사업은 식사는 물론 주민들을 위한 다목적 공간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두고 추진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