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기현 의원, '주문내역 유출 방지' 신용정보보호법 개정안 발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0 1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2020.12.7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2020.12.7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은 정부가 추진하는 마이데이터 사업의 사업자가 수집·제공할 수 있는 신용정보 항목에서 소비자의 민감한 개인정보인 '주문내역'을 제외하도록 하는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위원회가 예비사업자를 선정한 마이데이터 사업은 소비자의 은행·카드·보험 등 신용정보를 모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그런데 금융위원회는 신용정보보호법 시행령을 개정해 인터넷쇼핑 업체가 소비자가 물품을 구매한 정보인 '주문내역' 정보를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제공하도록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소비자의 인터넷 쇼핑 주문내역에는 민감한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담겨 있고 신체 치수·소비 취향·결제 방법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들이 사업자에게 공유돼 사생활이 침해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민감한 개인정보가 유출될 경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들이 져야 하고 신뢰를 잃은 인터넷 쇼핑업체나 마이데이터 사업이 위기에 처할 수 있어 주문내역 정보의 제공을 제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와 업체 간의 합의로 세부 주문내역이 아닌 카테고리 수준의 정보가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제공된다고 해도 시행령에 규정이 있는 한 이런 논란은 계속될 수 있는 만큼 개인의 사생활 침해와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보완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마이데이터 사업에서 공유되는 개인의 신용정보에는 주문내역 이외에도 민감한 개인정보가 많기 때문에 정보 제공 동의 과정에서 기존의 방식과 달리 확인하기 쉽고 구체적인 동의서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0일 국가인권위원회도 '사생활 노출이 우려된다'며 사업자가 수집할 수 있는 신용 정보 범위에서 전자 상거래 주문 내역 정보를 삭제할 것을 금융위에 권고하기로 의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