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례군 "수해복구 추진상황 공개…투명성 높이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5 1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복구비 3657억원 투입

구례군청© 뉴스1
구례군청© 뉴스1
(구례=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구례군은 25일 "2020년 수해복구 추진상황을 상세히 지역주민에게 알려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군은 '2020 수해복구 이렇게 추진하고 있습니다'라는 자료를 통해 정부와 기관단체 지원금 3657억원을 투입해 사유시설 지원 및 공공시설을 복구할 계획이다.

구례군은 지난해 8월7일부터 이틀간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섬진강과 서시천 범람으로 가옥과 상가 등이 침수되고, 1807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1149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피해를 입었다.

그동안 응급복구를 통해 이재민 1149명을 구호하고 공공시설 292개소와 사유시설 1878개소를 복구했다.

이를 위해 굴삭기 등 장비 2618대가 동원됐으며, 전국에서 공무원, 소방, 군인, 경찰 등 1만5400명이 동원돼 자원봉사자 1만1000여명과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복구비는 총 3657억원이 확보돼 사유시설에 대한 지원금을 120억원 지급했다. 이 가운데 구례군이 직접 지원한 금액은 20억원이며, 재난지원금은 100억원이다.

이같은 수해주민 지원은 자연재난구호 및 복구비용 부담기준 등에 관한 규정의 지급기준에 의해 지원됐다.

농축산 분야의 경우 7개 지원기준에 따라 100만원에서 최고 5000만원까지 공정하고 투명하게 지원했다.

공공시설 복구비는 3536억원으로 도로 및 하천, 상하수도시설 원상복구에 1176억원이 투입되고 지방하천고 소하천, 배수펌프장 개선복구에 2183억원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김순호 군수는 "사상 유례없는 수해로 큰 고통을 겪었으나 전국의 기관단체, 자원봉사자가 손길을 보내와 이제 정상을 찾아가고 있다"며 "주민 피해보상이 최대화 되도록 노력하고 정부와 각급기관단체가 지원한 성금과 복구비를 소중하게 활용해 피해주민에게 공정하고 투명하게 지원해 그 가치를 숭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주택 및 상가, 농축산시설, 개별 상하수도에 대해서는 지원을 완료했으며, 도로, 하천, 배수펌프장 등 공공시설은 오는 2023년까지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