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이혼' 이영하·선우은숙 하룻밤 보냈다…"정말 예쁘다" 미모 칭찬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452
  • 2021.01.25 23: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갈무리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갈무리
'우이혼' 이영하가 선우은숙의 미모를 극찬했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이하 '우이혼')에서는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하룻밤을 함께 보내게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내가 집에 들어올 때 표정이 편해보이지 않아?"라고 물었다. 이영하는 "첫 재회와 비교하면 정말 많이 달라졌다"라고 말했다.

이영하는 선우은숙에게 "최근에 제주도 여행에서 불을 쬐던 장면을 보며 정말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신이다' 싶더라. CF들어올 것 같았다"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환하게 웃었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술잔을 기울이며 과거를 회상했다. 과거 이영하의 외박 사건을 언급하며 잠시 의견이 엇나가기도 했지만 이내 상황을 수습했다.

선우은숙은 편안해진 듯 "트레이닝 바지는 있어?"라며 자고 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와이셔츠 하나만 있어도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하 옷으로 갈아입은 선우은숙은 이내 아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아빠가 엄마 모닥불 장면 너무 예쁘다고 캡처해서 가지고 있어도 좋을 것 같대. 또 설거지도 못하게 한다"며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자랑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