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은석, 기르던 강아지 어디에?…상습 파양 논란 일파만파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387
  • 2021.01.27 06: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배우 박은석과 반려 강아지 '몰리'./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과 반려 강아지 '몰리'./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이 반려 동물 상습 파양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펜트하우스 로건리 박은석이 키우는 동물들'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박은석이 과거 SNS를 통해 공개했던 반려 동물의 사진을 올리며 해당 동물들의 행방이 묘연하다고 했다.

앞서 박은석은 지난 22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의 집을 공개하며 '몰리'라는 이름의 골든리트리버 한 마리와 '모해', '모하니'라는 이름의 스핑크스 고양이 두 마리를 기르고 있다고 밝혔다.

방송 이후 몰리라는 이름으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어 몰리, 모해, 모하니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박은석 반려동물 트위터 계정
/사진=박은석 반려동물 트위터 계정


그러나 지난 2014년 박은석이 운영하던 트위터 계정에는 현재 기르는 동물들과는 다른 반려 동물 사진들이 올라있다. 이 계정에는 푸들을 포함한 강아지 두 마리, 샴고양이를 포함한 고양이 두 마리, 고슴도치 사진이 올려져있다.

당시 박은석은 동물들과의 일상을 공개하며 "데이지 처음 주인님 만난 날", "우리 집 야옹이들" 등의 글을 함께 남겼다. 데이지는 흰색 대형견의 이름으로 추정되며, 박은석은 데이지라는 이름으로 트위터 계정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박은석 반려동물 트위터 계정
/사진=박은석 반려동물 트위터 계정

특히 박은석의 서울예대 동기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나 혼자 산다')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라는 글을 남겨 해당 주장에 힘을 싣기도 했다.

A씨는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은석이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시절부터 그를 지켜본 팬들 사이에서도 의문스럽다는 반응이 나왔다. 한 팬은 "반지하에 함께 살던 고양이 두 마리는 어디로 간 건지 모르겠다. 2016년 토이푸들 로지도 키웠고, 2011년도에는 이사벨라라는 샤페이 종도 키웠다. 대형견 데이지도 있었다. 고슴도치도 있었다. 1~2년씩 키우다가 파양을 반복한 것처럼 보여 무섭다"고 했다.

이외에도 "유명해지기 전 이분이 분양하겠다는 고양이를 데려오려다 접종도 제대로 하지 않아 분양을 포기한 적이 있다"는 글이 올라오는 등 관련 제보들이 줄잇는 상황이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박은석이 동물을 모으는 것에 집착하는 '애니멀호더'아니냐는 추측을 내놓으며 박은석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