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럭시워치 혈압·심전도 측정…31개국 신규 진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3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갤럭시 워치3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82,000원 보합0 0.0%)는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할 수 있는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가 다음달 전 세계 31개국 새롭게 진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지난달 CE 마킹을 획득하면서 관련 서비스를 프랑스·독일·영국 등 유럽 28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CE 마킹은 유럽 국가에 수입되는 상품이 소비자의 건강∙안전∙위생∙환경 관련 역내 규격 조건을 준수하고 신뢰성을 확보했을 때 부여된다.

이와 함께 칠레∙인도네시아∙UAE에서도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도입되며 신규 진출국은 총 31개가 됐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 전무는 "지난해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국내에서 첫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약 100만 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 31개국으로 확대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의 혁신적 서비스를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삼성전자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워치3'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에서 이용할 수 있다.

혈압은 커프형 혈압계로 본인의 기준 혈압을 측정한 후 그 결과 값을 입력해두면 스마트 워치가 자체 측정한 맥박파형을 기준 혈압과 비교∙분석해준다. 단, 기준 혈압은 4주 단위로 보정해줘야 한다.

심전도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열고 스마트 워치를 착용한 손을 평평한 곳에 올려놓은 후 반대쪽 손가락 끝을 30초간 스마트 워치 오른쪽 상단 버튼에 갖다 대면 된다. 센서에서 측정된 심장의 전기 신호를 앱이 분석해 동리듬과 심방세동 여부를 판정해준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업데이트는 갤럭시 워치3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를 대상으로 2월 4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