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모레·애경·LG생건·로레알, 화장품 '플라스틱 프리' 선언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모레·애경·LG생건·로레알, 화장품 '플라스틱 프리' 선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로레알코리아, 애경산업이 국내 화장품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해결을 위해 재활용 불가 용기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석유기반 플라스틱 사용을 30% 줄이고 판매한 용기를 자체 회수하기로 했다.

27일 대한화장품협회와 국내 주요 뷰티기업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를 실현하기 위해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화장품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취지다.

참여 기업들은 'Beautiful us, Beautiful earth'를 슬로건으로 4대 중점목표를 제시했다.

4대 목표는 2030년까지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을 100% 제거하고(RECYCLE) 석유기반 플라스틱 사용을 30% 줄이며(REDUCE), 리필을 활성화하고(REUSE) 판매한 용기의 자체 회수(REVERSE COLLECT) 달성을 위해 10대 액션플랜을 실행한다는 것이다.

시민사회 단체와 유관기관도 뷰티업계의 이니셔티브 시행을 응원하고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화장품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한 제언과 성과 모니터링을 실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참여 단체는 서울YWCA,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자원순환사회연대다.

대한화장품협회는 이번 선언을 시작으로 이니셔티브 성과 관리, 시행방안 논의를 위해 화장품업계·시민단체·정부·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이해관계자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매년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해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협회장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이번 선언은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절감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업계의 고민이 결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한화장품협회는 앞으로 더 많은 화장품 기업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자원순환에 대한 노력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독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