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노비즈협회장에 임병훈 텔스타홈멜 대표 추대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노비즈협회장에 임병훈 텔스타홈멜 대표 추대
이노비즈협회(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이하 협회)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제10대 회장으로 임병훈 텔스타홈멜 대표를 추대했다고 밝혔다. 임 대표는 이날 이사회에서 단독후보로 추대됐으며, 다음달 24일 공식 취임식할 예정이다. 임기는 2년이다.

임 대표는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중소기업 정책을 이노비즈협회 기업들을 중심으로 풀어가기 위해 당국과 협조할 것"이라며 "(특히)스마트팩토리 정책이 중심이 돼야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차이가 딱 스마트팩토리 개념 만큼 벌어져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 대표는 지난해 1월부터 협회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해왔다. 임 대표가 이끈 텔스타홈멜은 1987년 설립됐으며 장비 제조기술과 IT(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링크5(LINK5)'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2019년 기준 매출 440억원 규모다.

임 대표는 지난해 1월부터 이노비즈협회 수석부회장을 맡아왔으며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이기도 하다.

협회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검증하는 기술혁신형 기업인 '이노비즈' 인증을 받은 업체들로 구성됐다. 2002년 설립돼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이끄는 단체로 현재 1만8000여 곳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정부로 부터 금융·세제, 연구개발(R&D), 채용 등 각종 혜택을 받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