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HMM 매각 추진설에 선 그은 산은 "사실무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2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HMM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HMM헬싱키·르아브르 호 / 사진=김훈남 기자
HMM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HMM헬싱키·르아브르 호 / 사진=김훈남 기자
KDB산업은행(이하 산은)이 포스코에 HMM(옛 현대상선) 매각을 추진 중이라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산은은 27일 보도해명자료를 내고 "HMM 매각과 관련해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언론은 HMM 최대주주(12.61%)인 산은이 지분 전량을 포스코에 넘기는 방식으로 민영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정부 고위관계자 발언을 인용, "산은이 HMM 민영화 방안을 최근 기획재정부에 보고했다"며 "기재부 중심으로 소관 부처와 함께 본격적인 검토에 나설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산은 측은 "정부에 이를 제안한 적도, 또 해당 방안을 검토한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기재부 역시 산은 측으로부터 관련 제안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도 산은의 HMM 매각설에 대해 "금시초문"이라고 했다.

한편 보도 내용대로 실제 산은이 HMM을 포스코에 매각하기는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국가계약법에 따라 기타공공기관으로 분류되는 산은은 기관의 수입과 지출에 영향이 있는 계약을 수의계약 형태로 진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HMM을 팔려면 원칙적으로 주관사 선정 등을 거쳐 경쟁입찰에 붙여야 한다는 의미다.

포스코가 HMM을 인수할 유인이 적다는 지적도 있다. 포스코는 철광석 등 원자재를 실어 나를 벌크선이 필요하지만, HMM의 주력은 컨테이너선사이기 때문이다. HMM 인수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시너지가 크지 않은 셈이다.

이와 관련, 포스코 관계자는 "HMM 인수와 관련한 내용은 사실무근으로, 산은으로부터 제안을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