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스' 아이키 "환불원정대 안무 논란, 유재석도 걱정했다…호불호 갈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23: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안무가 아이키가 안무 논란에 입을 열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아이키가 게스트로 출연, 환불원정대의 '돈 터치 미' 안무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먼저 아이키는 "'놀면 뭐하니?' 작가님에게 연락이 먼저 왔다. 개별적으로 유재석 오빠한테 연락이 왔다. 모르는 번호로 연락이 왔는데 '재석이 오빠야' 하셔서 바로 오빠라고 부르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키는 "첫방송이 나가고 나서 악플이 엄청 달렸다. 안무 논란이 있었다. 안무가 너무 일차원적이라고 하더라"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아이키는 "환불원정대 언니들이 다 톱클래스니까 (시청자들의) 기대치가 너무 높았던 거다. 약간 멘탈이 나갔다. 이렇게까지 논란이 될 수 있구나 싶더라"라고 당시 속내를 전했다. 이어 "재석 오빠도 걱정하셨다. 너무 잘했으니까 걱정 말라고 고맙다고 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안무 아쉽다고 하는데 입장은 어떠냐"라는 MC들의 질문에 아이키는 "힙합 댄스를 좋아해서 이것도 저한테 도전이었다"라고 답했다. 또한 "춤은 단순하고 기억에 잘 남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더라. 근데 저는 언니들이 만족했기 때문에 저도 만족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