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매도 94.7%가 외국인, 이 종목들에 집중됐다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4 0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금융위원회가 공매도 금지 해제 기한을 연장키로 결정한 가운데 공매도 잔고 대량보유자로 신고자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당초 금융당국이 3월15일 기한인 공매도 금지 기간 종료에 맞춰 해제 의지를 밝힌 만큼 공매도 잔고를 유지해 온 기관투자자의 포지션 변동이 전망된다.

3일 한국거래소 공매도포털에 따르면 공매도 잔량 대량 보유자로 신고한 기관투자자는 모두 133개(종목 중복 포함)다.

최근 한 차례 조정을 받은 뒤 3100선을 회복한 코스피에서는 38개, 코스닥에서는 95개로 집계됐다. 이중 국내 기관은 6개다. 메리츠종금과 안다즈자산운용, 한양증권이 일부 종목에 대해 공매도 잔고 대량보유자로 신고한 상태다.

이를 제외하면 127개 모두 외국인이다. 외국인 비중은 94.7%에 달한다. 지난달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 기획재정부 등 고위정청협의회가 공매도 금지 금지 조치 연장 여부를 논의하며 ‘외국인 놀이터’라고 규정짓고 막판 점검에 나선 끝에 한 번더 연장키로 결정한 배경이다.

공매도 잔량 대량 보유자 공시 기관은 주로 메릴린치, 모간스탠리, 크레디트 스위스, 골드만삭스, 씨티그룹 등 알려진 외국 금융사다. 현재 금융당국은 공매도 금지조치에도 불구하고 유동성공급자(LP) 및 시장조성자(MM), 증권상품(ETF·ETN·ELW) 유동성공급자(LP)의 헤지거래 호가 등으로만 예외적으로 공매도를 허용하고 있는데 이를 감안해도 외국인의 공매도 포지션이 과도하게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외국인들이 공매도 포지션을 잡고 있는 종목을 살펴 보면 코스피 시장에선 두산인프라코어 (10,400원 상승150 -1.4%), 롯데관광개발 (18,900원 상승650 3.6%), 삼성중공업, 셀트리온 (270,500원 상승5500 2.1%), 인스코비 (3,035원 상승150 -4.7%), 하나투어, 현대건설, 호텔신라, 현대건설, 휴비스 등이 눈에 띈다. 코스닥에선 KH바텍, 국일제지 (6,460원 상승90 -1.4%), 신라젠 (11,700원 상승900 -7.1%), 에이치엘비 (31,950원 상승350 1.1%), 에이치엘비 생명과학, 에이팸, 케이엠더블유 (51,800원 상승600 1.2%), 파트론 (10,150원 상승100 1.0%), 한국알콜 (14,500원 상승250 1.8%)등이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공매도 제도를 완비할 때까지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3월15일 기한인 공매도 금지 기간을 연장키로 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