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내의 맛' 김예령 "사위에 끼부린다고…악플 상처"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667
  • 2021.02.10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배우 김예령이 악플로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김예령과 함께 사위 윤석민, 딸 김수현이 한복을 입고 출연했다.

이날 윤석민은 "댓글에 대해서 얘기를 해도 되느냐"며"장모님도 댓글을 보고 상처를 받으셨더라"고 털어놨다.

김예령은 "목소리가 징그럽다는 둥 사위에게 끼부린다는 둥 그런 댓글이 있었다"고 속상한 심경을 내비쳤다.

윤석민은 "댓글로 상처 받을 필요 없다고 했다. 운동 선수는 그물망을 사이에 두고 욕을 라이브로 듣는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박명수가 "그런 거 어떻게 참고 견디냐?"고 묻자 윤석민은 "마인드 컨트롤 못 한다. 그냥 표현을 못 할 뿐이지. 속으로 삼킨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