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입안 과다 출혈 사례 36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망자도 나와…화이자·모더나 각각 성명 발표
"백신 접종과 혈소판감소증 사이 상관관계 입증은 안 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구강 내에서 과다 출혈이 발생해 사망한 사례가 보고됐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그레고리 마이클(56)은 백신 접종 후 입안에서 출혈이 발생해 입원했다가 2주 후 뇌출혈로 사망했다.

뉴욕에 거주하는 루즈 리개스피(72)도 입안에서 출혈이 발생한 후 응고가 이루어지지 않아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현재까지 미국의 백신 부작용 신고 시스템(VAERS)에 접수된 유사 사례는 36건에 달한다. 백신 접종 후 1~3일이 지나서 출혈 증상이 나타났다.

이는 모더나 백신과 화이자와 백신에서 골고루 나타난 증상이다. 하지만 아직 뚜렷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조사에 착수했지만 백신 접종과 혈소판감소증 사이의 상관관계는 입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미국인 3000만명 이상이 백신을 접종한 가운데 36명에게 혈소판감소증이 발생한 것은 자연적 발생 수준이며, 백신과 무관한 우연한 일로 볼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일부 전문가는 홍역 등 백신에서처럼 코로나19 백신이 일부 환자의 면역체계에 영향을 미쳐 혈소판을 파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한 추가적 연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모더나와 화이자는 이 사안에 대해 각각 성명을 발표하고 백신의 안전성 문제를 세심하게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