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소형 시장도 꽉 잡는다'…현대미포조선, LNG선 인도 성공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10: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중소형 LNG운반선 '라벤나 크누센'호/사진=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중소형 LNG운반선 '라벤나 크누센'호/사진=현대미포조선
한국조선해양 (149,500원 상승500 -0.3%)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이 창사 이래 처음 건조한 중소형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을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에너지원으로서의 LNG 수요 증가에 힘입어 그동안 대형 LNG선을 건조했던 기술력을 기반으로 중소형 선박시장까지 섭렵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노르웨이 크누센사의 3만㎥급 중소형 LNG운반선 '라벤나 크누센(RAVENNA KNUTSEN)호'의 인도 서명식을 갖고 10일 이탈리아로 출항시켰다고 이날 밝혔다.

라벤나 크누센은 국내 조선사가 해외 선사로부터 수주한 최초의 중소형 LNG선으로 주목 받았었다. 이 선박은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에 LNG를 공급하는데 투입될 예정이다.

라벤나 크누센호는 길이 180m, 폭 28.4m, 높이 19.4m로, 최고 15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으며, 3기의 화물창(Cargo Tank)을 통해 극저온(영하 163도) 상태로 액화천연가스를 운반할 수 있다.

특히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과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공급할 수 있는 축 발전설비(Shaft Generator) 등을 탑재,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운항효율성도 크게 높였다는 설명이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LNG선은 그동안 16만㎥급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돼 왔다. LNG선은 극저온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해 고도의 기술력이 요구되는데다 경제성을 고려해서다. 최근 친환경 연료인 LNG의 수요 증가 및 LNG 관련 인프라 확충으로 인해 중소형 운반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며 해당 시장이 열리는 중이다.

실제 유럽 및 동남아시아 도서 지역을 중심으로 역내(域內) LNG 운송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대형 선박의 진입이 어려운 역내 LNG 공급을 위한 중소형 LNG선의 수요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연평균 5~6척 수준에 그쳤던 중소형 LNG운반선 발주량은 2021년부터 향후 5년간 연평균 20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은 "이번 LNG선 건조를 통해 고부가가치 선종의 다각화 전략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소 및 암모니아 추진 선박 등 친환경 신기술 개발에 총력을 기울여 미래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미포조선은 지금까지 업계에서 가장 많은 60여 척의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건조 실적을 갖고 있다"며 "에틸렌가스(LEG)운반선과 LNG벙커링선에 이어, LNG운반선까지 성공적으로 인도하며 중소형 가스선 분야 앞선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