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큐브,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 부인…"악의적 루머 고소"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2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에게 과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가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수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1일 "먼저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는 (여자)아이들 수진 관련 게시글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댓글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꿈을 향해 매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당사는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2월15일 아티스트 권익보호 위원회를 설치하고 온라인 상에서 발생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모욕, 수치심을 야기하는 성적인 표현 및 편집물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왔으며 법무법인을 통해 형사고소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시한번 (여자)아이들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을 가져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큐브 또한 여러분들과 함께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지난 20일 누리꾼 A씨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수진이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의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A씨는 "서수진(수진)이 화장실에 제 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다가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이제부터 OOO(A씨의 동생) 왕따'라는 단체문자를 돌리기도 했다"며 "내 동생 중학교 다닐 때 뺨때리고 돈 뺏어가고 괴롭힌 애가 아이돌 돼서 TV에 뻔뻔하게 얼굴들고 나온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자신의 동생 B씨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B씨는 "상가 화장실로 데리고 가서 갑자기 뺨을 때리더니 나에게도 친구에게 뺨을 때리라고 했다"며 "나와 내 친구는 서로가 뺨을 때려야 했다"고 했다. 또 "먹다 남은 음료수를 마시게 해 놓고 자신의 음료수를 제가 다 먹었다며 음료수 값을 달라며 돈을 뜯어내고, 남의 교복 뺏어 입고 돈 빌려가서 안주고 건 훔쳐쓰고 가만히 있는 애들 물건 뺏고 안주면 욕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제 동생은 어디에서 노래만 나와도 힘들어 한다"라며 "오늘 내일 중으로 상세하게 올릴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제는 속도전"…더 강력한 車·배터리 동맹이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