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내 항공사도 보잉777 운항 전면중단…국토부 "후속조치 준비중"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3 13: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공항=뉴시스]김선웅 기자 = 23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보잉 777 기체가 주기돼있다. 보잉사는 777기종이 미국과 유럽에서 잇따라 엔진 고장을 일으켜 해당 항공기 기종의 운항 중단을 권고, 국내 항공사들도 모두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2021.02.23. mangusta@newsis.com
[인천공항=뉴시스]김선웅 기자 = 23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보잉 777 기체가 주기돼있다. 보잉사는 777기종이 미국과 유럽에서 잇따라 엔진 고장을 일으켜 해당 항공기 기종의 운항 중단을 권고, 국내 항공사들도 모두 운항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2021.02.23. mangusta@newsis.com
국내 항공사들이 엔진사고가 난 보잉 777기종의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국토교통부는 후속조치를 준비중이다.

23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대한항공 등 항공사들이 운항 중 엔진 고장으로 지상으로 파편이 떨어지는 사고가 난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777 기체의 운항을 자체적으로 전면 중단했다.

현재 국내에서 이에 해당하는 항공기는 대한항공 16대, 아시아나항공 9대, 진에어 4대 등 모두 29대다.

국토부는 취항 금지 등 해당 항공기에 대한 후속조치를 검토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항공사들이 자체적으로 보잉777 기종에 대한 운항을 중단한 상황"이라며 "엔진제작사 PW사와 FAA(미 연방항공청)로부터 기술 검토를 받아 후속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나이티드 항공 소속 B-777 항공기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상공을 비행 중 엔진에서 불이 나 파편이 인근 주택가에 떨어지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사고 기종에 탑재된 'PW4000' 엔진의 사용중단을 권고했고, 보잉사도 운항 중단을 발표했다. 일본 국토교통성도 지난 21일 PW4000 엔진 탑재 기종의 운항중단 명령을 내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