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맹점 챙기는 '착한 프랜차이즈' 5000만원씩 준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가맹점과 상생협약을 맺는 중소 프랜차이즈와 유망 소상공인에게 브랜드·디자인 개발, 스마트화를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달 24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우수 소상공인의 프랜차이즈화와 중소 가맹본부를 지원하는 '2021년 상생협력 프랜차이즈 지원 사업'의 신청을 받는다고 24일 밝혔다.

상생협력 프랜차이즈 지원 사업은 성장 잠재력이 큰 유망 소상공인과 중소 가맹본부를 발굴해 브랜드·디자인 등의 초기 사업화와 마케팅·스마트화 등의 성장지원을 통해 기업화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업종 특성과 성장 단계를 반영하지 않았던 그동안의 획일적 지원 방식을 넘어 소상공인·중소 가맹본부를 창업 초기–성장–대표 브랜드의 3단계로 분류하고 업종 성격과 성장 수준을 고려해 성장단계에 맞춰 지원한다.

올해 선정 규모는 약 9개사다. 초기단계는 약 5개사에 최대 3000만원까지, 성장 및 대표브랜드 단계는 약 4개사에 최대 5000만원까지 프랜차이즈화에 필요한 사업화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사업화 지원에는 BM분석, 브랜딩·디자인, 생산설비 구축, 마케팅, 서비스플랫폼 구축, 해외진출, 지식재산권(특허·상표·디자인) 및 인증 등이 포함된다.

신청 자격은 소상공인과 중소 가맹본부다. 초기단계는 창업 1~3년 이하 소상공인 또는 가맹본부로 비외식업종에 한해 가능하다. 성장단계는 창업 4~10년 이하 가맹본부 중 가맹점 50개 미만 가맹본부가 대상이다.

사업에 지원하는 가맹본부는 정보공개서 등에 가맹점과의 상생발전 관련 내용을 의무적으로 제시해야 한다. 비용절감, 최저수익보장, 마케팅 지원, 지분참여 등 상생을 위한 다양한 모델을 제시할 수 있다.

선정 평가는 혁신성, 성장 가능성과 상생협력 활동 등에 대해 서면·대면평가로 이뤄진다. 수준평가·공정위 상생협력 우수 업체 등에게는 가점이 부여된다.

배석희 중기부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가진 소상공인이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발돋움해 기업으로 성장하는 성공 스토리는 다른 소상공인에게 큰 희망이 된다"며 "향후 이러한 가맹본부 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가맹점주를 지원하는 사업도 신설해 프랜차이즈 사업 전반에 혁신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상세한 내용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누리집(www.semas.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소상공인마당 프랜차이즈 누리집(www.fc.sbiz.or.kr)을 통해 3월 17일까지 사업 신청이 가능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