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에너지·제주유나이티드FC '한끼 나눔 온택트'로 행복 전달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13: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5일 제주 해녀협회 소회의실에서 제주도 강애심 해녀협회장(왼쪽에서 두번째), 제주유나이티드 한중길대표이사(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하여 ‘한끼나눔 온(溫)택트’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25일 제주 해녀협회 소회의실에서 제주도 강애심 해녀협회장(왼쪽에서 두번째), 제주유나이티드 한중길대표이사(왼쪽에서 세번째) 등 참석하여 ‘한끼나눔 온(溫)택트’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유네스코(UNESCO)가 지정한 인류문화유산 '제주 해녀'를 지원하기 위해 SK에너지 및 SK에너지 소속 축구단 제주유나이티드FC(이하 제주UTD)가 나섰다.

SK에너지와 제주UTD는 25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해녀협회와 함께 고령의 취약계층 해녀를 대상으로 '한끼 나눔 온(溫)택트'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20주간 일부 취약계층 제주 해녀들을 직접 찾아가 도시락과 마스크를 전달한다.

해녀들에게 지원되는 도시락은 제주지역 내 중소업체가 제작한 것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의 의미를 더했다. SK에너지가 지원키로 한 마스크 5000여 개는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소셜벤처 '오투엠'에서 제작된 것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제주 해녀 수는 3600여 명이다. 현재 지속적인 감소세인데다 현재 전체 해녀 중 60%가 70대 이상이다. 고령의 해녀들은 건강상 문제로 조업이 어려워 안정적인 생계유지가 힘든 경우도 있다는 설명이다.

제주UTD는 이밖에 제주해녀협회와 함께 제주 해안가 폐플라스틱 수거 운동도 함께 진행한다. 또 SK핀크스 등 제주도 소재 SK그룹 관계사들과 함께 지역 내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해녀와 지역 도시락 업체에게 온기를 전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교감하며 제주도민의 축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연초 신년 서신을 통해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 계열의 한끼 나눔 온택트 프로젝트는 '심화되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부터 찾아 하자'는 최 회장의 철학이 반영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