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감원, '라임사태' 우리·신한銀 제재 결론 못내…내달 재심의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5 22: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관련 제7차 제재심의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1.2.25/뉴스1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관련 제7차 제재심의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1.2.25/뉴스1
금융감독원이 25일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불완전판매 한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이하 제재심)를 밤늦게까지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다음달 18일 제재심을 열고 추가 논의할 예정이다.

제재심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에 대한 부문 검사 조치안을 8시간 가량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금감원은 "제재심이 다수의 회사 측 관계자들과 검사국의 진술과 설명을 충분히 청취하면서 심의를 진행했다"며 "3월 18일 다시 회의를 속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라임펀드 판매 당시 우리은행장이었던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직무정지'(상당)를,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문책경고'의 중징계를 각각 사전통보 한 상태다. 여기에 신한의 경우 지주 차원의 '매트릭스 체제'를 문제 삼아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에게 경징계인 '주의적 경고'를 통보했다.

금융회사 임원 제재는 △해임권고 △직무정지 △문책경고 △주의적 경고 △주의 등 5단계로 나뉜다. 문책경고 이상부터 중징계로 분류되며, 징계 통보일로부터 3~5년간 금융사 임원 취업이 제한된다.

제재심은 이날 우리은행의 소명을 듣는데 상당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이 직접 출석, 제재 수위를 낮추기 위해 적극 소명에 나섰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이 라임펀드 부실을 사전에 인지하고서도 판매를 계속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자본시장법상 '부당권유 금지'까지 위반했다고 보는 이유다.

반면 우리은행은 라임펀드 부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을 뿐 아니라, 자신들도 라임자산운용의 피해자라고 항변하고 있어 제재심에서 양측 간 격론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권은 중징계가 예고된 손 회장과 진 행장의 최종 징계 수위에 주목한다. 두 사람에 대한 중징계가 확정되면 추후 연임이나 지주 회장 도전에 제동이 걸릴 수 있어서다.

실제로 손 회장의 경우 원안대로 직무정지를 받는다면 3연임에 도전할 수 없다. 문책경고를 사전통보 받은 진 행장도 행장 3연임과 신한금융그룹 회장 도전길이 막힌다.

특히 중징계는 피했지만 매트릭스 체제로 조직을 운영한 CEO(조 회장)에 대해서도 금감원이 내부통제 미흡을 이유로 지주 차원의 책임을 묻겠다고 나서면서 업계는 긴장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