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 삼광빌라!' 황신혜, 전성우 실체 알고 분노…진기주 사고 위기(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28 2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 삼광빌라!' 임재근이 갈등의 복병으로 등장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연출 홍석구)에서는 김정원(황신혜 분)이 황나로(전성우 분)의 실체를 알게 됐다.

이날 이만정(김선영 분)은 김확세(인교진 분)와 김은지에게 어떤 사이냐고 물었다. 이라훈(려운 분)과 차바른(김시은 분)은 이를 엿들었다. 이만정은 김확세에게 김은지가 아들을 찾으러 왔다는 사실을 몰랐냐고 물었다. 김확세는 아이가 있는 건 알았지만, 아이를 찾으러 왔다는 사실은 몰랐다고 했다. 이만정은 이라훈이 김은지의 아들일 수 있다는 사실을 얘기했다. 이를 들은 이라훈은 충격에 빠졌다. 김확세는 이만정이 자신을 의심하자 억울해했고, 김은지는 김확세는 아이 아빠가 아니며 김확세와 아이 아빠도 아는 사이라고 해명했다.

이만정은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확세와 이라훈이 너무 닮아서 정신이 나간 것 같았다고 머리를 조아렸다. 이만정은 김은지에게 이라훈과 친자 검사를 하지 않을 거냐고 물었다. 김은지는 "그냥 보고 싶어서 왔다. 두 분도 비밀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이라훈은 차바른에게 "우리 아까 들었던 거 우리끼리만 알고 있자"고 했다.

이라훈은 혼자 김은지를 만났다. 이라훈은 김은지에게 곧 입대한다고 밝혔다. 김은지는 이라훈을 걱정했다. 이라훈은 어릴 땐 아팠지만 지금은 건강하다며 김은지를 안심시켰다. 이라훈은 김은지에게 출생의 비밀에 대해 물어보지 않고 가게를 나왔다. 다음날 김은지는 편지를 남겨두고 떠났다. 편지엔 미국에 입양된 아이가 자기 친자인 것 같다고 적혀있었다. 이를 안 이라훈은 눈물을 흘렸다.

장서아(한보름 분)와 황나로는 김정원의 허락을 받았다. 이때 황나로에게 김교수(임재근 분)의 전화가 걸려왔다. 김교수는 김정원에게 황나로와 관련된 물건을 보냈다. 황나로가 이빛채운(진기주 분)과 김정원에 대해 뒷조사해왔다는 증거였다. 김정원은 황나로를 직접 불러 물었다. 이빛채운은 "도대체 어디까지가 진심이냐. 진심이 있긴 했느냐"고 물었다. 황나로는 이빛채운과 김정원에게 사과했다. "그때는 제가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이라고 변명하려고 했지만 김정원은 "삼광빌라에 살면서 서연이와 잘됐다면 서아한테 접근할 이유도 없었겠지. 그치?"라며 분노했다.

황나로는 무릎을 꿇고 "처음엔 불순한 의도로 빛채운 씨에게 접근했다. 하지만 삼광빌라에 살면서 제가 얼마나 부끄러운 짓을 하고 있는지 알게 됐다. 서아 씨 사랑하면서 정말 많이 반성했다. 이제는 과거의 모든 죄를 깨끗이 씻어버리고 열심히 살아보고 싶어졌다. 한번만 용서해달라"고 빌었다. 김정원은 황나로를 쫓아냈다. 장서아 모르게 사라지라고 일갈했다. 김정원은 울면서 장서아를 걱정했다. 황나로는 장서아에게 "미안하다"는 말만 했다.

한편 박필홍(엄효섭 분)은 김교수와 관련, 전화를 받고 경찰서에 향했다. 이때 김교수로부터 의미심장한 전화를 받았다. 경찰서에 가던 박필홍은 길 건너편의 이빛채운을 보고 반갑게 인사했다. 김교수는 운전하던 차로 이빛채운에게 돌진했다. 위험을 감지한 박필홍은 이빛채운의 이름을 부르며 달려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