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 학폭 의혹에 "폭로자와 아버지 만났다, A선수와 의견 상충" [★현장]

스타뉴스
  • 울산=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1 12: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산 선수단. /사진=뉴스1(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선수단. /사진=뉴스1(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이 '학교 폭력(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A선수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1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만난 두산 관계자는 최근 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팀 내 A선수에 대해 "민감한 사안이다 보니 면밀하게 조사 중이다. 최대한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상황을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역 프로야구 선수 A, B로부터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게시물이 게재됐다. 이 폭로자는 자신의 사진과 실명은 물론, A와 B 선수의 실명까지 공개했다.

같은 학교의 야구부 출신이었다는 이 폭로자는 "A와 B로부터 학교 폭력에 시달렸다. 이 때문에 학교와 야구부에 못 나간 적도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게 전부가 아니다. 둘의 만행을 아는 이들로부터 증언을 받아 녹음하고 있다. 이번 기회에 그들의 민낯이 까발려지길 바란다. 인과응보를 받아 평생 얼굴을 들 수 없길 바란다"고 폭로했다.

두산 구단 관계자는 "구단은 폭로자와 폭로자의 아버지를 만났다. 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해당 선수와 사실 관계도 확인했다. 일단 의견이 상충되는 게 사실이다. 해당 선수의 주변인들을 상대로 더욱 세밀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좀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