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얼굴 벌게지도록 싸우던 英 전문가들, "SON 최고" 대동단결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2 1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흥민./AFPBBNews=뉴스1
손흥민./AFPBBNews=뉴스1
토트넘 전력을 놓고 설전을 벌이던 축구 전문들이 손흥민(29·토트넘)의 이름이 나오자 의견이 일치했다.

2일(한국시간) 영국 풋볼 런던에 따르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로이 킨(50)과 토트넘에서 활약한 제이미 레드냅(48)이 올 시즌 토트넘 전력을 놓고 충돌했다.

킨과 레드냅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출연해 토트넘과 번리전을 앞두고 팀 전력에 대한 평가를 내렸다. 킨은 토트넘 전력을 두고 "평범하다"고 평가하자 레드냅은 "토트넘에는 국가대표들이 즐비하다. 자질이 큰 선수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둘의 의견은 충돌했고, 킨의 얼굴을 벌겋게 달아오를 정도로 격해졌다.

둘의 언쟁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28)의 이름이 나오자 마무리됐다. 킨은 "토트넘 선수들 중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첼시에서 관심을 가질 만한 선수가 있나"고 물은 뒤 "손흥민과 케인 정도밖에 없을 것이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자 레드냅 역시 "나 역시 손흥민과 케인에게 관심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26)도 추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